롯데하이마트도 총알배송…"소형가전, 30분 안에 배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하이마트도 총알배송…"소형가전, 30분 안에 배달"
롯데하이마트도 총알배송…"소형가전, 30분 안에 배달"

롯데하이마트가 소형 가전제품을 30분 안에 소비자에게 배달하는 즉시 배송서비스를 도입한다. 온라인 쇼핑몰과 대형마트에 이어 가전 양판전문점까지 '총알 배송'을 앞세우면서 물류 속도 전쟁이 유통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빠른 배송을 위해 롯데하이마트가 지역 밀착형 물류 중소기업과 협업하는 것도 관심을 끈다.

롯데하이마트는 유통물류 중소기업 나우픽과 소형가전, 주변기기를 소비자에게 즉시 배송하는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이달 말부터 이용자는 온라인 서비스 플랫폼 '나우픽'에서 롯데하이마트 소형가전과 자체 브랜드(PB)인 하이메이드 제품, 멀티탭·충전기 등 전자제품 주변기기를 주문하면 원하는 곳에서 즉시 받을 수 있다. 온라인이나 모바일에서 제품을 주문하면 30분 안에 제품을 원하는 곳으로 가져다주는 것이 목표다.

초기에는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나우픽 플랫폼을 통해서만 주문을 받았지만 롯데하이마트 온라인몰에서 주문한 상품으로 배송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서비스 초기에는 빠른 배송이 가능한 소형가전, 크기가 작은 주변기기로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 그러나 소비자 반응에 따라 향후 대형 가전이나 설치가 필요한 상품으로도 배송을 확대할 여지도 열어 뒀다.

롯데하이마트와 손잡은 나우픽은 지난 2016년에 출범한 스타트업이다. 생활용품과 신선식품을 매입, 자사 쇼핑몰에서 주문하면 즉시 배송하는 새 사업 모델을 들고 나왔다. 이른바 '즉시 배달 온라인 편의점'을 지향한다. 서비스 지역은 서울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서구, 양천구다. 주문이 들어오면 오토바이를 통해 즉각 배송하면서 사업을 키워 왔다.

롯데하이마트의 소형가전 즉시 배송 서비스도 우선은 나우픽이 커버하는 서울 일부 지역에서 시작된다. 나우픽 사업 영역 확대에 따라 롯데하이마트의 즉각 배송 지역도 확대될 수 있다. 송재철 나우픽 대표는 18일 “소비자에게 온라인에서도 마치 오프라인에서 제품을 바로 구매하는 것과 같은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향후 롯데하이마트의 더 많은 소형가전 품목을 즉시 배송하겠다”고 말했다.

롯데하이마트는 즉시 배송으로 하이메이드의 판매 확대도 기대했다. 하이메이드 브랜드 제품을 즉시 배송의 주력 상품으로 활용한다. 이미 대형 가전부터 소형가전, 인테리어 소품, 문구용품, 각종 소모품까지 품목만 300여개에 이른다. 소형가전에서는 선풍기, 소형밥솥, 헤어드라이어, 면도기, 다리미, 마우스 등 제품군이 포함돼 있다.

유통가에서 빠른 배송은 화두다. 당일 배송을 넘어 퇴근 후 잠자리에서 주문한 먹거리를 이른 아침 집 앞에 배달해 주는 서비스까지 확대되고 있다. 이번 롯데하이마트의 서비스는 오프라인 유통 대기업이 중소 물류기업과 협력하는 모델이라는 점에서도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대기업이 모두 커버할 수 없는 작은 상권에 지역 밀착형 중소기업과 협력해서 새 판로를 개척했기 때문이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