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보안협의회' 발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세대 이동통신(5G) 보안이슈를 점검하고 심층 논의를 진행하기 위한 '5G보안협의회(이하 협의회)가 19일(월) 발족했다.

협의회는 지난해 10월부터 구성·운영됐던 '5G보안기술자문협의회'를 확대 개편했다. 학계, 통신사, 제조사, 보안기업,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과기정통부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50여명으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정책, 기술, 표준 3개 분과를 운영한다. 각 분과 간사 역할은 한국인터넷진흥원(정책분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기술분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표준분과)에서 맡는다. 전체회의와 분과회의는 분기별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필요 시 추가 개최한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회의를 주재할 위원장과 분과장을 학계 전문가 중에서 선출하고 협의회 세부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각 분과별 회의를 통해 주요 선진국의 5G보안 정책, 5G 핵심 네트워크 보안위협 및 대응기술, 5G 보안 국제 표준화 동향 등 특정 주제별로 심층 논의하고 이에 대한 정책방향 및 제도적 개선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5G는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하는 핵심 기반으로서 보안 중요성이 더욱 강조된다”면서 “협의회에서 다양한 전문가 지혜가 모아져서 5G 네트워크의 보안이 실질적으로 강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