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우편배달 오토바이, 초소형 전기차로 바꾼다...우정본 연말까지 1000대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정사업본부가 다음달부터 우편 배달용 이륜차(오토바이)를 초소형 전기차로 교체한다. 올 연말까지 도입을 확정한 물량은 1000대다.

우정사업본부는 수년 내 전국 약 1만5000대의 이륜차 중 1만대를 전기차로 바꾸기로 했다. 이번 물량이 1만대 교체 사업을 검증할 첫 발주라는 점에서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지난 2018년 2월 우정사업본부가 서울 광화문의 한 행사에서 소개한 우편 배달용 초소형 전기차.
<지난 2018년 2월 우정사업본부가 서울 광화문의 한 행사에서 소개한 우편 배달용 초소형 전기차.>

19일 업계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가 국내 자동차 리스운용사를 대상으로 조달청(나라장터 e-발주시스템)을 통해 초소형 전기차 1000대 발주 공고를 냈다. 지난 2017년 말 우정본이 초소형 전기차 교체를 선언한 후 실제 발주가 나온 건 약 2년 만이다.

지난해 20대 초소형 전기차를 대상으로 한 시범 사업을 거쳐 적재공간(0.4㎥ 이상), 적재중량(100㎏ 초과), 주행 성능(1회 충전거리 상온 60㎞ 이상) 등의 자체 기준을 마련했다. 공고는 이달 30일 최종 입찰을 마감 후, 다음 달 3일 복수의 리스업체를 선정하게 된다.

이후 9월 300대를 시작으로, 10월 400대, 11월 300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하게 된다. 선정된 리스사는 2024년까지 앞으로 5년 간 전국 우체국에 초소형 전기차 1000대를 각각 리스형태로 운영한다. 여기에 투입되는 사업비는 약 150억원이다.

우본은 지난 6월 국내 초소형 전기차인 대창모터스의 '다니고3'와 쎄미시스코 'DC2', 마스터전기차 '마스터밴'를 대상으로 자체 평가를 실시했다. 주행 성능 등 평가 순위에 따라 다니고3 500대, 마스터밴 300대, DC2 200대를 각각 도입한다.

우본 측은 “연간 약 300여건 발생하는 집배원 안전사고 중 약 87.6%가 이륜차 관련 사고인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해 초소형 전기차를 도입한다”며 “1만5000대의 이륜차 가운데서 1만대를 전기차로 단계적으로 교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초소형 전기차 도입에 따른 부정적인 시각도 있다. 이들 차량이 국가보조금 지원에도 불구하고 중국산 플랫폼을 사용하는데다, 신속성이 이륜차 보다 떨어진다는 이유에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안전성은 전기차가 이륜차 보다 뛰어나지만, 기동력은 이륜차보다 떨어진다”면서 “국가 보조금이 투입되는 만큼, 주요 부품(섀시 등) 등의 국산화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말했다.

한편, 환경부가 지원하는 화물용 초소형 전기차 국고 보조금은 512만원이다. 여기에 지방자치단체 별로 200~300만원 수준의 추가 보조금이 지원된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