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선언 “제3지대 정계개편 중심은 바른미래당”…안철수·유승민에 손 내밀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바른미래당이 중심 되는 제3지대 정계개편'을 담은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했다. 제왕적 대통령제를 끝내고 독일식 연정정부를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대안정치와의 통합은 거부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제3지대 빅텐트'의 중심이 되겠다고 했다. 당내에서 불거진 퇴진론을 일축하며 '안철수' '유승민'과 직접 만나 담판을 짓겠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서는 빅텐트를 준비해 새로운 정치, 제3의 길을 수행하기 위한 새 판 짜기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고 나서도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는 줄어들지 않았다”며 “제게 남은 꿈과 욕심은 이러한 한국정치의 잘못된 제도를 개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거대 양당 횡포를 극복하고 의회를 통한 합의제 민주주의를 위해선 '다당제'가 필요하다고 했다. 바른미래당의 존재 이유가 바로 다당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3당인 바른미래당을 굳건히하고 다당제 기본 틀을 유지해 연합정치 바탕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그 첫걸음이라면서 개헌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것이 제가 바른미래당을 지켜야 하는 이유이자 바른미래당이 자유한국당으로 보수대통합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내년 총선을 겨냥한 야권발 정계개편 움직임과 관련해선 바른미래당이 제3당으로서의 '자강의 길'을 걸으며 정계개편의 중심이 되겠다고 역설했다. 손 대표는 “한국당과의 통합은 양당정치로의 회귀, 구태정치로의 복귀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민주평화당이나 대안정치연대와의 통합은 지역정당으로의 퇴락이라며 거부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는 “내년 4월 총선에서 우리 국민은 기적을 보게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심판과 한국당에 대한 절망이 중간지대를 크게 열어 놓을 것이고 그 중심을 잡는 바른미래당에게 민심이 쏠릴 것”이라고 자신했다.

바른미래당은 총선기획단을 구성하고 인재개발위원회를 가동하는 등 총선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손 대표는 여성과 만 50세 이하 청년으로 공천 50% 이상을 채운다고 약속했다. 비례대표 공천도 100% 국민참여 방식으로 진행해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겠다고 했다.

공천권 행사에 대해선 “당 대표인 제가 총선 공천을 좌지우지할 것이라는 생각은 아예 하지 말아달라. 2008년 통합민주당 대표 때도 저는 공천에 일체 관여한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자신이 비례대표, 국무총리를 원한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손 대표는 “받아줄 것 같지는 않지만 거국 내각을 구성해 나라의 위기를 극복해 줄 것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한다”면서 “국무총리를 경질할 때가 되면 야당과 협의해 국무총리와 주요 장관을 임명하는 절차를 실행해 달라”고 요구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국론 분열'의 주역이라며 임명 철회를 요청했다.

당내 퇴진요구에 대해선 “이제 우리 그만 싸우고 화합하자, 다른 당으로 간다는 생각은 하지 말자”며 “저부터 당내 통합에 앞장서고, 제가 직접 나서 안철수·유승민을 끌어들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이 블루오션”이라며 “손학규와 안철수, 유승민이 함께 화합해 앞장서면 다음 총선은 우리의 승리가 될 것이 확실하다”고 자신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