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금융기관 데이터 통합 표준화...중요 정보 API 형태로 개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핵심 금융정보를 통합·표준화하기 위한 금융 표준종합정보 데이터베이스(DB)가 본격 구축 단계에 접어들었다. 금융감독원 등 당초 계획했던 8개 금융 공공기관에 더해 서민금융진흥원의 정보도 추가로 담아 내년 2월 구축을 마무리하는 것이 목표다. DB와 연계한 각 기관별 오픈 애플리케이션인터페이스(API)도 추가 발굴할 계획이다.

9개 금융기관 데이터 통합 표준화...중요 정보 API 형태로 개방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금융 표준종합정보DB 데이터 개방체계 구축을 위한 산하기관 작업반 구성에 돌입했다. 서비스 구축에 착수한 표준종합정보DB에 담길 공공데이터와 표준화, 연계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금융위는 사업 수행기관인 정보화진흥원을 통해 DB구축 사업자 선정을 마치고 착수 감리 사업자 선정도 개시했다.

작업반에는 금감원, 예금보험공사, 신용보증기금, 산업은행, 기업은행, 예탁결제원, 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서민금융진흥원 등 DB에 담기는 9개 공공기관 실무진이 포함된다. 금융위는 DB 구축 과정에서 서민금융진흥원도 시스템 구축 기관으로 추가로 선정했다.

공공기관 외에도 한국거래소와 코스콤, 신용정보원, 금융결제원 그리고 각 금융업권별 협회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거래소 등 특별법에 의해 설립된 특수법인과는 개방 가능한 데이터 범위가 어디까지인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DB 구축은 내년 2월께 마무리 될 예정이다. 산하기관의 개별 원천시스템 금융 정보를 표준화하고 연계 통합하는 방식으로 DB를 구축한다. 중요 정보 10여개를 추려내 API 형태로 추가 개방하는 것도 계획 중이다.

현재 9개 산하기관이 보유한 4433억건에 달하는 방대한 금융정보 가운데 개방 데이터는 155건에 불과하다. 오픈API 형태로 제공하는 정보는 25개 수준에 그친다. 이마저도 코드 표준화나 데이터 간 상호 연계 없이 이뤄져 있어 민간 활용은 극히 제한된다.

산하기관별 작업반을 구성한 이유도 각 기관과 관련 업계, 핀테크 기업 등이 공공데이터 가운데 필요로 하는 데이터가 어떤 것인지를 추려내기 위해서다.

오픈 API 우선 구축 분야로 꼽히는 영역은 금감원 공시정보와 통합기업정보, 통합금융회사정보, 캠코 통합 국가자산 공매 정보, 예탁원 자본시장 정보 등이다. 서민금융진흥원의 창업과 생계지원 금융정보 등도 우선 개방 데이터 가운데 하나다.

실제로 금감원은 현재 외부에 공개하고 있는 공시·금융통계·파인(FINE) 등 시스템을 오픈API 형태로 전환하고 있다. 예보는 창업서비스 지원·공매물 정보제공서비스 등 16종을, 신보는 지역별·업종별 부실율 관련 API 등을 올해 계획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표준DB를 활용해 유망한 기업과 주식, 채권 등 분석이 용이해져 자본시장 활성화와 신규 융·복합 서비스 개발 등으로 민간 부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학계와 연구기관에도 금융산업 혁신에 관한 연구 지원 역할 등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