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인강 듣니? 나는 톡강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칠판 등 최신 장비를 활용한 톡강 모바일 라이브 강의 이미지.
<전자칠판 등 최신 장비를 활용한 톡강 모바일 라이브 강의 이미지.>

인터넷 강의(인강)에 1인 미디어 강점을 결합해 재미와 학습 효과를 높인 새로운 모바일 인강 서비스가 나왔다.

에듀테크 전문기업 아나키(대표 안문환)는 강사와 수강생의 자율적 참여에 기반한 모바일 인강 플랫폼 겸 서비스 '톡강'을 개발, 내달부터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톡강'은 라이브 인강을 기본으로 1인 미디어, 인터랙티브 콘텐츠, 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 트렌드를 융합한 차세대 교육 플랫폼이다.

실시간 강의와 문제풀이, 정답·오답률과 내 랭킹 확인, 강의 공감 채팅, 중요 내용 VOD서비스 등 다양하고 특화된 기능을 제공한다.

강사는 첨단 전자칠판, 대시보드 등을 이용해 1인 크리에이터처럼 차별화한 강의 콘텐츠를 만들어 방송한다. 실시간으로 수강생 반응, 정답·오답률 등을 파악해 상황에 맞춰 강의 내용을 최적화할 수 있다.

수강생은 스마트폰, 스마트패드 등 모바일 기기로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라이브 강의를 들을 수 있다. 강사가 강조한 내용, 내 정답과 오답, 전체 랭킹 등을 바로 파악할 수 있어 학습 효과와 성취감이 높다.

톡강 애플리케이션.
<톡강 애플리케이션.>

'실시간 정답률 공유'와 '강의 공감 아이콘'은 톡강만이 가진 특화 기능이다.

전체 수강생의 정답·오답률 정보와 문제 풀이 전체 순위를 제공해 내 실력이 어느 선인지 알려준다. 공감 아이콘으로 강의 내용에 대해 '좋아요' '지루해요', 문제풀이에 대해 '모르겠어요' '알겠어요' 등 의사를 전달할 수 있다.

음성인식 강의지원 소프트웨어(SW)를 탑재해 강사가 강조한 내용이나 중요 문제 등을 자막으로 자동 표출한다. 라이브 강의를 놓친 수강생은 큐레이션 VOD 플레이어 기능을 이용해 강조 내용, 수강생 공감 부분만을 자동 편집해 볼 수 있다.

안문환 대표는 “실시간 소통하는 1인 미디어 시대에 발맞춰 스타 강사 한두 명에 의존해 온 기존 인강의 한계를 넘어서고자 한다”면서 “수강생은 독특하고 재미있는 강의 콘텐츠를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고, 강사들은 교육 크리에이터라는 자신만의 차별화한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