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원 의원 “친환경 전기차량 집중육성 필요”...혁신성장 원동력으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내연기관 위주 국내 자동차업계 경쟁력 강화를 위해 친환경 전기차량 집중 육성정책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공공기관 우선구매, 민간 시장진출 지원 등을 통해 새로운 혁신성장의 원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다.

강병원 의원 “친환경 전기차량 집중육성 필요”...혁신성장 원동력으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은평을)은 2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와 함께 '자동차산업 경쟁력 강화와 친환경 미래'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 참석 전문가들은 전기차 생산·보급 확대와 국내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성장 방안을 제시했다.

김필수 한국전기자동차협회장은 '미래 전기차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는 국내 경쟁력 제고 방안'을 발표하며 전기차 보급과 활성화가 당초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하이브리드나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 같은 과도기 모델이 빠르게 줄고 전기차 보급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다”며 “정부가 전기차 저변을 확대하려면 민간 사업모델을 구축해 민간이 시장활성화를 주도할 수 있게 정책을 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친환경 자동차 시대, 국내 자동차 산업의 위기와 기회' 주제 발표에서 전동화(electrification)가 국내 자동차산업에 위기이자 곧 기회라고 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친환경차 비중은 2030년 30.8~40%까지 커질 것”이라면서 “전기동력 자율주행차 시장이 2019년 542억달러에서 2026년 5567억달러까지 성장할 것이므로 적극적인 대응전략이 절실하다”고 했다.

이인성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급변하는 세계 자동차 정책을 비교하고 이에 맞춰 상위 13개 자동차 제조사가 사업전략을 어떻게 바꾸고 있는지 살펴봤다. 이어 국내 자동차 산업의 현 주소를 조망했다. 이 캠페이너는 “현대차 등 국내 완성차 업체가 전기차 위주로 제품전략을 빠르게 바꾸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기차 전환은 개별 완성차 업체 뿐 아니라 한국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결정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강병원 의원은 “기업이 친환경차 생산과 보급을 늘려 이산화탄소와 미세먼지 배출을 줄이는데 기여하도록 유도하는 산업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공기관 노후차량을 전기차로 우선 교체하는 등 정부 지원책도 요구된다고 했다.

강 의원은 “내연기관차가 기후위기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한편 무공해차 의무판매제 도입 등 국내 자동차산업 경쟁력 강화와 제도적 지원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