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AI 산업' 올라 탄 판교發 특급열차...글로벌 시장 향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판교테크노밸리 전경.
<판교테크노밸리 전경.>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판교테크노밸리 업종 현황판교테크노밸리 연도별 입주기업 및 매출액 현황

지난 7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인공지능(AI) 산업에 전폭적인 육성을 제안했다. 손 회장은 당시 문 대통령에게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AI”라고 강조했다.

'한국의 실리콘밸리'라고 불리는 판교테크노밸리에도 AI 바람이 거세다. 경기도는 AI 성지로 만들겠다는 계획까지 밝혔다. 4차 산업혁명 기술 핵심 가운데 하나인 AI를 클러스터로 육성해 글로벌 혁신 클러스터로 제2 도약한다는 목표다.

여기에 스타트업 지원기관들은 글로벌화를 병행한다. 창업 초기부터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해외 지원기관을 판교에 유치한다. 미국, 유럽 진출 및 정부 신남방 정책에 맞춰 아세안 국가 창업 지원기관을 유치, 스타트업 해외 접점으로 활용한다.

◇관 주도로 성장하는 AI 생태계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경과원)이 AI 클러스터 판교테크노밸리 유치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판교테크노밸리를 정보통신기술(ICT) 바이오기술(BT) 등과 연계한 4차 산업혁명 혁신 클러스터로 조성하기 위해서다.

광주광역시는 1차 사업지로 올 초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면제받았다. 2024년까지 4061억원을 투입해 'AI 기반 과학기술창업단지'를 조성한다. 경기도는 판교테크노밸리도 예타를 진행하면서 타당성을 확보하면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이다.

2021년 완공 목표인 제2판교테크노밸리에 이미 AI를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센터가 들어섰다. AI 대학원을 설립한 KAIST가 판교에 AI 대학원 산학협력센터를 설치했다. 인근 수원에 성균관대 AI 대학원도 들어서는 등 주변 인프라로 시너지를 내기 충분하다.

판교테크노밸리 전경.
<판교테크노밸리 전경.>

경기도와 경과원은 판교 AI클러스터 유치를 위한 TF를 구성, 예비타당성 선정 작업에 나선다. 도 정책에 반영, 업무 협력은 물론 예타사업 사전 준비단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에는 클러스터 추진을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도 가졌다. 참석자들은 판교테크노밸리는 경기도 과학지도에서 ICT 축과 BT 축이 교차하는 곳이라며 AI 클러스터가 최적지라고 입을 모았다.

민간 기업을 어떻게 끌어들이는지가 과제로 남았다. 판교테크노밸리 태생 자체가 관 주도다. 첨단기업만으로 유치 업종을 제한했다. 판교가 빠르게 자리잡을 수 있었던 이유 가운데 하나다. 이번에도 판은 관 주도다. 기업이 모일 수 있도록 멍석을 깔아준다.

공정식 경기도 미래산업과장은 “행정 지원뿐만 아니라 기업 유치를 위해 인센티브, 역량 강화 프로그램, 대학과 연구개발(R&D) 연계 등 집적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면서 “관계기관과 협의해 내년 2월께 실행계획을 내놓을 예정”라고 밝혔다.

◇글로벌 진출입 활발

지난해 경과원을 통해 판교테크노밸리에 견학 온 해외인사는 684명에 달한다. 중국, 태국, 캐나다 등 정부와 지방정부에서 판교 플랫폼을 배워갔다. 올해는 8월 현재 484명이 다녀갔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서도 지난해 42건 국빈방문했다. 지난해 2월 에스토니아 대통령 및 대표단이 방문했고 같은 해 4월에는 슬로바키아 대통령 및 기업사절단이 다녀갔다. 올해는 8월까지 22건 국빈방문이 이어졌다. 판교에서 벌어지는 지원 사업을 배우고 업무협약(MOU)을 통해 자국으로 지원 DNA를 이식했다.

경기혁신센터는 28일 태국 디지털경제진흥원(DEPA)을 유치해 해외 기관 국내 거점을 마련했다. 센터는 아세안과 접점 확대를 위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기관을 연내 유치할 계획이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입주사 지원으로 지난해에만 해외진출 컨설팅 서비스 1708건, 해외 특허·상표출원 88건, 해외 사업계약·제휴 20건, 해외 법인설립 11건, 투자유치 연계 1113억원을 기록했다. 이처럼 지원기관 특성에 맞춰 스타트업 글로벌화를 위한 작업이 분주하다.

임창규 경과원 클러스터혁신본부장은 “ICT 및 콘텐츠 분야 스타트업 창업 지원과 교육, 기업 기술 경쟁력 제고 등 철저한 관리로 첨단 밸리를 공고화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진출 지원 기능을 활성화해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는 등 스타트업 해외 진출 허브 역할 수행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판교테크노밸리 연도별 입주기업 및 매출액 현황 (자료: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 판교테크노밸리 업종 현황

■ 판교테크노밸리 기업규모별 현황

■ 임직원 현황





[이슈분석]'AI 산업' 올라 탄 판교發 특급열차...글로벌 시장 향한다
[이슈분석]'AI 산업' 올라 탄 판교發 특급열차...글로벌 시장 향한다
[이슈분석]'AI 산업' 올라 탄 판교發 특급열차...글로벌 시장 향한다
[이슈분석]'AI 산업' 올라 탄 판교發 특급열차...글로벌 시장 향한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