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이미지센서 시장 11% 성장 전망…반도체 비수기에도 꾸준히 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 CMOS 시장 규모 추이 <자료=IC인사이츠>
<세계 CMOS 시장 규모 추이 <자료=IC인사이츠>>

올해 이미지센서 시장이 반도체 불황기에도 불구하고 성장세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 시장은 일본 소니가 독보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제품군을 늘리면서 빠르게 진입하고 있다.

28일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이미지센서 시장 예상 매출액은 155억달러로 작년(142억달러)보다 11%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2020년에는 미·중 무역분쟁으로 성장이 약간 주춤하지만 올해 예상 매출액보다 9% 늘어난 161억달러를 기록할 전망이다.

제품 출하량도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2019년 출하량은 61억개로 8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연간 평균 11.7%씩 출하량이 늘어나 2023년에는 95억개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CMOS 이미지센서를 가장 많이 구매한 국가는 중국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체 CMOS 이미지센서 판매량 중 39%가 중국 시장에서 팔렸다. 화웨이, 샤오미 등 이미지센서를 채용하는 스마트폰 제조사 덩치가 커지면서 소비량도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전체 이미지센서 19%를 구매했다.

이미지센서는 대표적인 시스템반도체다. IT 기기 안에서 눈과 같은 역할을 한다. 마치 사람이 눈으로 본 빛을 뇌로 전달하듯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을 디지털 신호로 변환해 이미지신호처리장치(ISP)로 전송하는 역할을 한다.

스마트폰에 여러 개의 카메라를 채용하는 것이 대세가 되면서 이미지센서 수요도 덩달아 늘고 있다. 전체 매출액 61%는 스마트폰용 이미지센서 판매에서 나온다. 제품 활용도는 지속 확산 추세다.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자동차용, 의료·과학용, 보안 카메라용, 산업용 이미지센서가 2023년까지 각각 연평균 29.7%, 22.7%, 19.5%, 16.1%씩 늘어날 것으로 봤다.

삼성전자와 소니의 대결 구도도 눈여겨볼만 하다. 현재까지 소니는 이미지센서 시장에서 50% 넘는 점유율로 독보적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전자 1억800만화소 이미지 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1억800만화소 이미지 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 <사진=삼성전자>>

최근 삼성전자가 소니의 뒤를 바짝 뒤쫓고 있다. 2030년 시스템반도체 1위 비전을 내걸면서 이미지센서 제품군 확보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1억800만화소 제품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을 공개했다. 샤오미와 협력해 제작한 이 제품은 샤오미 프리미엄 스마트폰에도 채용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또 2000만화소 제품부터 3200만, 4800만, 6400만화소 이미지센서 등 다양한 제품군을 확보하면서 시장 전반 진입을 노리고 있다.

IC인사이츠 측은 “반도체 경기 침체와 미·중 무역전쟁도 2011년 이후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CMOS 이미지센서 판매와 출하량을 막지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