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TS, 세계 반도체 매출 전망치 또 하향…"내년 5.4%→4.8% 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 반도체 시장의 올해와 내년 매출 전망치가 또다시 하향 조정됐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 반도체 수급동향 조사기관인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올해 반도체 시장 매출이 4065억8700만달러(약 491조7000억원)로 지난해보다 13.3% 줄어든다고 예상했다.

이는 지난 6월 보고서에서 제시한 전망치인 '12.1% 감소'에서 좀 더 낮춰 잡은 것이다.

WSTS는 지난해 8월까지만 해도 올해 반도체 시장이 5.2% 성장한다고 내다봤으나 같은 해 11월 2.6%로 낮췄다. 올 2월에는 3.0% '역성장' 전망으로 돌아섰으며 이후 잇따라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분야별로는 LED 등 광전자 분야는 지난해보다 매출이 4.8% 증가하며 비교적 호조를 보이겠지만 메모리반도체는 무려 31.0%나 줄어들어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다운턴(하락국면)을 주도한다고 내다봤다.

메모리반도체는 지난해 매출 1579억6700만달러로 전년 대비 무려 27.4%나 증가해 슈퍼호황을 누렸다. 올해는 1090억5400만달러에 그칠 것으로 추산됐다.

보고서는 내년에는 모든 지역과 품목에서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서겠지만 매출 증가율은 당초 기대에 못 미친다고 내다봤다.

전체 반도체 시장 매출은 4260억7500만달러로 올해보다 4.8% 늘어난다고 전망했다. 이는 지난 6월 보고서에서 내놨던 내년 증가율 전망치(5.4%)보다 낮아진 수치다.

품목별로는 광전자 분야 매출이 8.2% 증가하며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메모리 분야도 5.5% 늘어나면서 평균치를 소폭 상회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 본부를 둔 WSTS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텍사스인스트루먼트, 일본 소니·도시바, 독일 인피니온 등 주요 반도체 업체 40여개를 회원사로 둔 비영리 업계 단체다.

업계 관계자는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메모리반도체 업황이 본격 회복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기대됐으나 수요와 가격이 아직 충분히 살아나지 않고 있다”면서 “미·중 무역전쟁 등에 따른 글로벌 경기 침체가 이어질 경우 내년에도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