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븐트리, 가트너 손잡고 체질 강화…해외시장 진출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업용 프로젝트 솔루션 전문기업 헤븐트리(대표 홍정원)가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체질 개선에 나섰다. IT 분야 글로벌 컨설팅 업체 가트너 자문을 받아 기술 및 제품 경쟁력을 제고해 해외시장에 진출할 방침이다.

헤븐트리는 이를 위해 올해 초 가트너와 컨설팅 계약을 맺고 기업용 프로젝트 솔루션 제품 및 최신 기술 및 신제품 출시 전략 등과 관련한 자문을 받아온데 이어 최근 해외시장 개척을 공동 추진하기로 협력 내용을 구체화 한 추가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헤븐트리, 가트너 손잡고 체질 강화…해외시장 진출 추진

이번 계약을 통해 가트너는 그동안 쌓아온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헤븐트리의 새로운 솔루션 개발과 해외시장 개척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은 △기술과 제품 경쟁력 제고 △고객 인지도 확보 △해외시장 진출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기술 및 제품 라이프사이클 분석' '경쟁사 제품 분석 및 벤치마킹' '해외 바이어 발굴 및 판로 개척' '차별화 포인트 발굴' '진출 대상 국가 SWOT 분석' '현지 투자 정보 분석'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같은 특화 전략을 토대로 제품 기획과 개발에서부터 출시 및 라이프사이클 관리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서 가트너의 수준 높은 컨설팅을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헤븐트리는 가트너와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요구하는 수준으로 제품을 업그레이드 하고 현지화 한 마케팅 전략을 마련해 해외시장을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기업용 프로젝트 관리 솔루션 '클로바인'과 인공지능(AI)을 가미한 플랜트 프로세스 최적화 시스템 '엔트리아' 등 주력 제품 경쟁력 제고에 초점을 맞췄다.

홍정원 헤븐트리 대표는 “세계적인 IT 자문 기업과 함께 할 수 있는 것을 기회로 삼아 향후 2~3년 이내 코스닥 시장에 등록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가트너와의 업무 협력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시장을 확대하는 도약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