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파이브,' K-브레인 파트너즈' 출범식…AI IP평가플랫폼서비스 `다빈치'도 선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니파이브는 10개 국내외 기업과 글로벌 IP비즈니스 시장 확대를 위해 `K-브레인 파트너스를 출범했다.
<애니파이브는 10개 국내외 기업과 글로벌 IP비즈니스 시장 확대를 위해 `K-브레인 파트너스를 출범했다.>

지식재산권(IP) 플랫폼 서비스 전문기업 애니파이브(대표 김기종)는 5~6일 양일간 임페리얼팰리스 서울호텔에서 열린 국제특허정보박람회(PATINEX 2019)에 참가, 10개 국내·외 기업들과 IP비즈니스 확대·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K-브레인 파트너스'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K-브레인 파트너스'는 애니파이브 IP 통합서비스플랫폼 'K-브레인'을 중심으로 산업·서비스 등 분야별 전문가들과 미국·유럽·중국·동남아 등 국가별 전문기업들이 뭉친 글로벌 민간 협의체다.

회사는 또, 'K-브레인 파트너스'와 함께 기술 발굴·매칭서비스·기술 평가 및 거래·전문서비스 등을 제공하며 글로벌시장 특허 수익화에 최적화한 인공지능(AI)·블록체인 기반 IP평가 플랫폼 '다빈치(DAVINCI)'를 공개했다.

김기종 애니파이브 대표는 “'K-브레인 파트너스' 출범을 계기로 국내·외 IP서비스 파트너 업체와 전문가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하고 사업을 확대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AI 기반 다빈치 평가 플랫폼은 방대한 양 특허 정보로부터 기술이전, 라이선싱, 특허 매각, 소송 등 특허 수익화 가능성을 판단하는 데 객관적인 지표가 될 것”이라며 “기업 특허 수익화 업무에 향상된 생산성을 제공, 글로벌 시장 특허 수익화 성과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니파이브는 'PATINEX 2019'에서 'AI 기반 IP통합관리솔루션' '빅데이터 분석 시각화 서비스' '블록체인 기반 기술거래플랫폼' 'AI 기반 IP평가솔루션(다빈치)' 등을 선보였다. 회사는 AI기술, 블록체인 기술, 시각화 기술,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IP정보 관리·분석, IP 평가·거래, 투자 유치를 포함한 각종 IP 서비스를 K-브레인 IP비즈니스 통합서비스플랫폼과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회사는 또 행사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AI, 블록체인 기반의 평가 플랫폼과 클라우드 서비스 소개'란 주제를 발표했다. 별도 상담부스를 마련해 K-브레인 플랫폼의 파트너로 국가별 특화된 IP서비스 전문기업들과 서비스 상담을 진행했다.

올해로 15번째를 맞는 PATINEX는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특허정보원이 주관한다. 경영, 기획, IP, R&D 관련 부서 관리자, 실무자, 변호사, 변리사, 학계 전문가 등 IP 정보 분야 전 세계 전문가와 서비스 업체가 참석하는 행사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