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19] LG전자, "삼성 국제규격 어겨 진정한 8K TV 아니다” 논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테크 브리핑에서 제시한 사진. 화질 선명도에 따라 이미지가 어떻게 보이는지를 보여줬다.
<LG전자가 테크 브리핑에서 제시한 사진. 화질 선명도에 따라 이미지가 어떻게 보이는지를 보여줬다.>

LG전자가 삼성 8K TV는 국제 표준을 어긴 '반쪽짜리 8K TV'라는 주장을 제기했다.

LG전자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2019 개막 다음날 7일 테크브리핑 행사를 열고 '8K 해상도 표준 규격'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LG전자는 삼성전자를 저격해 8K TV 국제 표준을 설명하고, 삼성전자는 기준을 만족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LG전자 국제 표준으로 국제 디스플레이 계측 위원회(ICDM) 규정을 참고했다.

ICDM은 디스플레이 업계 최고 전문 기구이다. 디스플레이 관련 성능 측정 기준과 방법에 대한 기준을 제공한다. LG전자뿐 아니라 삼성전자, 파나소닉 등이 회원으로 활동한다.

LG전자는 ICDM 표준 규격에 따라 해상도를 정의하는 기준을 '픽셀 개수'와 '화질 선명도' 2가지로 설명했다.

픽셀이란 화면을 구성하는 가장 작은 기본 단위다. 8K TV는 픽셀 개수가 3300만개(7680×4320)가 돼야 한다.

ICDM에 따르면 픽셀 개수뿐 아니라 화질 선명도까지 50%를 넘겨야 8K TV로 분류된다.

화질 선명도란(CM) 사람 눈으로 인접한 픽셀이 뚜렷하게 구분돼 보이는지를 따지는 개념이다. 화질 선명도가 50%는 넘어야 사람 눈으로 인접 픽셀을 구분할 수 있다는 것.

8K TV는 픽셀 개수가 물리적으로 3300만개를 충족해도 화면 선명도가 낮으면 인접 픽셀간 구분 능력이 떨어진다. 늘어난 픽셀 수만큼 해상도가 좋아졌다고 말할 수 없다는 것이다.

LG전자는 삼성전자 8K TV 화질 선명도가 12%에 불과해 기준을 한참 밑돈다고 지적했다. ICDM을 통해 함께 합의했던 화질 규정을 어겼기 때문에 진정한 8K TV로 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박형세 LG전자 HE본부 TV사업운영센터 부사장은 “대부분 제품이 픽셀수를 해상도와 동일시해서 표현해도 화질 선명도가 50%를 넘어 문제가 없었으나 최근 출시된 경쟁사 8K TV 제품은 픽셀 개수와 해상도가 일치 하지 않아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삼성전자가 화질 선명도를 낮춘 건 시야각 개선을 위해 디스플레이에 특정 필름을 부착했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했다.

LG전자는 시장에 출시된 8K TV 중 삼성전자를 제외한 소니 등 모든 제품이 화질 선명도 50%를 넘겼다고 부연했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공식적인 대응을 하지 않았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