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서울지방경찰청, IoT 기술로 여성 대상 범죄 예방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과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여성안전 스마트치안 환경 구축을 위한 우리집지킴이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과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여성안전 스마트치안 환경 구축을 위한 우리집지킴이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가 서울지방경찰청과 여성 대상 범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우리집지킴이'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LG유플러스는 우리집지킴이를 여성 대상 범죄 피해자와 우범지역 거주 1인 가구 여성 등 500 가정에 보급하고 24개월 무상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리집지킴이는 서비스는 사물인터넷(IoT)센서와 CCTV를 활용한 통합 홈 보안서비스다. △360도 파노라마 촬영, 사람 구분 인식 및 사생활보호기능 설정이 가능한 가정용 CCTV 맘카 △창문이나 현관문 열림을 감지해 알려주는 열림알리미(2개) △적외선 센서로 어두운 밤에도 동작을 감지, 사이렌을 울리는 움직임알리미 △인공지능(AI) 리모컨허브가 포함돼 범죄 예방부터 감시, 경보, 신고, 출동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여성대상 범죄를 통신 서비스와 기술로 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지 고민해 지원사업에 나서게 됐다”며 “종합 홈 보안서비스로 여성 1인 가구가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서울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LG유플러스와 협력을 통해 혼자 사는 여성이나 여성대상범죄 피해자 불안감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고 '여성이 안전한 서울'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