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블보다 실용적' LG V50S 씽큐, IFA서 외신 호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 V50S 씽큐와 듀얼스크린이 독일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 호평받았다. 한 관람객이 LG전자 전시장에서 LG V50S 씽큐를 살펴보고 있다.
<LG V50S 씽큐와 듀얼스크린이 독일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 호평받았다. 한 관람객이 LG전자 전시장에서 LG V50S 씽큐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LG V50S 씽큐와 듀얼스크린이 독일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 호평받았다. 10일(현지시간) 전시회 폐막을 하루 앞두고 총 9개 외신 매체로부터 최고상을 받았다.

미국 IT메체 안드로이드헤드라인은 LG V50S 씽큐를 “우리가 본 가장 실용적인 방식으로 폴더블폰을 선보였다”며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32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중점적으로 소개하며 카메라 성능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도 전했다.

톰스가이드는 '듀얼스크린'에 주목했다. 화면 두 개를 활용하는, 혁신적이면서도 실용적인 방식으로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는 설명이다. 상반기 미국에서는 LG V50 씽큐가 듀얼스크린 없이 출시됐지만 V50S 씽큐(해외명 G8X 씽큐)는 향후 듀얼스크린과 함께 선보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현장에서 제품을 직접 체험한 외신 역시 LG V50S 씽큐와 듀얼스크린 실용성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독일 IFA 2019 LG전자 전시부스
<독일 IFA 2019 LG전자 전시부스>

미국 경제전문지포브스는 듀얼스크린을 '폴더블폰'보다 더 실용적으로 개선된 제품으로 소개했다. 듀얼스크린 힌지 내구성 강화와 조절 각도 확장으로 전작보다 사용성을 향상한 부분도 높은 점수를 줬다.

LG 듀얼스크린은 두 화면에서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 앱 하나의 UI를 확장해 실행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하다. 다양한 작업을 동시에 처리해야 하는 멀티태스킹에 유용하다.

더버지 역시 “두 개의 스크린이 폴더블보다 활용도가 높음을 보여줬다”며 “듀얼스크린이 큰 매력 포인트”라고 극찬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