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발 후 눈물 흘리는 이언주 의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눈물 흘리는 이언주 의원
<눈물 흘리는 이언주 의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10일 오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했다. 이 의원은 삭발한 뒤 눈물을 흘렸다.

삭발 후 눈물 흘리는 이언주 의원

이 의원은 “국민은 분노가 솟구치는데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저항의 정신을 어떻게 표시할 수 있을지 절박한 마음에 삭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삭발한 뒤 눈물을 흘렸다.

이 의원은 삭발식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당했다”며 “국민적 분노가 솟구쳤음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보란 듯이 그를 법무부장관에 임명했다. 이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그는 “더이상 수사에 개입하지 말고 이 사건에 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보장하라”며 “시민단체와 정치권이 함께 투쟁연횡을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 저도 그 밀알이 되겠으니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싸워달라”고 호소했다.

삭발 후 눈물 흘리는 이언주 의원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