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로페이 SPC법인 인가 심사 착수...8개 사업부문 인력 충원 돌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 제로페이 SPC법인 인가 심사 착수...8개 사업부문 인력 충원 돌입

정부가 소상공인 결제 제로페이 SPC(운영법인) 인가 심사에 착수했다.

최근 제로페이운영법인설립준비위원회가 중소벤처기업부에 재단법인 인가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변이 없는 한 이달 내로 인가 승인이 확실시 된다. 이와 함께 법인 운영을 위한 전문 인력도 충원한다.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였던 제로페이 SPC(운영법인) 전환작업이 윤완수 준비위원장 체제가 가동되면서 급물살을 타고 있다는 평가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제로페이운영법인준비위원회가 SPC전환을 위해 재단법인 등록을 신청했다. 윤 위원장은 “최근 중기부에 재단법인 인가 신청을 했다”면서 “2주일 내로 인가 등록 여부가 확정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준비위는 SPC법인 운영을 위해 총 8개 부문 전문인력을 충원한다. 모집부문은 경영지원, 공공사업, 가맹사업 부문이다. 경영지원은 △전략기획 △인사총무 △회계, 공공사업은 △사업 △개발, 가맹사업은 △사업기획 △영업 △사업지원 부문 인력을 대거 충원한다.

제로페이 운영법인 전 분야 인력을 뽑는 셈이다. 법인 인가 승인이 나면 바로 SPC 가동을 위한 후속 작업이다.

논란이 됐던 출연금 문제도 새 국면을 맞이했다.

정부가 은행에 출연금을 강제했다는 비판 여론이 확산된 이후 SPC준비위원회에서 새로운 지불결제망을 도입해야 한다는 취지로 금융권은 물론 대형 핀테크 사업자에게도 참여 의사를 타진했다.

윤 위원장은 “정부 인가 신청 전 100억여원에 달하는 재원 문제를 매듭지으려했지만 금융사 강제 할당 논란이 불거진 만큼 투명한 방식으로 재원 참여 여부를 전 사업자 대상으로 진행 중”이라면서 “금융사뿐만 아니라 ICT기업까지 참여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방은행을 비롯한 대형 은행 일부는 출연금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준비위는 이달 SPC법인 인가 승인이 나면 다음 달 중순 'SPC법인 출범' 간담회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SPC 전환에 필요한 모든 내용을 공개하고, 별도 기자간담회를 통해 제로페이 사업 향후 계획 등도 밝힐 예정이다.

윤 위원장은 “소모적인 정쟁 수단으로 제로페이가 오르내리는 건 맞지 않다”면서 “제로페이가 소상공인은 물론 참여 사업자까지 윈윈할 수 있는 금융 플랫폼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투명하고 공정하게 SPC 전환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표]제로페이운영법인 인력 채용 계획(자료-제로페이운영법인설립준비위원회)

정부, 제로페이 SPC법인 인가 심사 착수...8개 사업부문 인력 충원 돌입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