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2분기 e스포츠 총상금 19억5000만원으로 집계, 시청시간 최고는 'LoL'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2분기 e스포츠 총상금 19억5000만원으로 집계, 시청시간 최고는 'LoL'

e스포츠 플랫폼 배틀독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이제이엔(대표 박찬제)이 e스포츠 기업 GGWP(대표 홍승표)와 함께 2019년 2분기 동안 국내에서 열린 e스포츠 대회 시청 데이터를 분석한 '한국 e스포츠 통계'를 발표했다.

2019년 2분기 동안 진행된 96건 대회 정보를 기반으로 실시간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TV, 트위치를 시작으로 유튜브, 카카오 TV 데이터를 취합했다.

2분기 상금 총합은 19억5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오버워치는 총 상금이 6억7000만원으로 가장 규모가 컸다.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가 6억50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가장 많이 열린 대회는 배틀그라운드로 9개의 대회가 개최됐다.

e스포츠 대회 중계 시간은 오버워치가 139시간으로 가장 길었다. 그 다음으로는 LoL이 112시간, 배틀그라운드가 85시간의 중계 시간을 기록했다.

시청시간에서는 LoL이 168만5000시간으로 전체 시청시간 절반인 51.8%를 차지했다. 오버워치가 99만8000시간을 기록해 두 게임이 전체 시청 시간 80%이상을 점유했다.

이 밖에 스타크래프트가 21만3000시간, 스타크래프트2가 13만9000시간으로 여전한 인기를 보여주었으며 오토체스(4만2000시간), 배틀그라운드(3만7000시간), 철권 7(2만9000시간), 히어로즈 오브 스톰(2만8000시간), 하스스톤(2만5000시간), 워크래프트3(1만시간) 등 다양한 게임을 기반으로 대회가 열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찬제 이제이엔 대표는 "분기별로 발표하는 e스포츠 대회 통계를 통해 e스포츠 대회 트렌드를 파악해 e스포츠와 게임 시장의 성장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