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나노소재 실용화 혁신 플랫폼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시가 첨단소재 육성을 위한 '나노소재 실용화 혁신 플랫폼'을 구축한다.

지역 반도체, 센서, 에너지 분야 첨단소재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사업화 등 전주기 지원을 추진한다.

대전시는 내년부터 2024년까지 244억7000만원을 투입해 나노종합기술원 내 4950㎡ 부지에 2층 규모 혁신플랫폼 오픈랩 팩토리(Open-Lap Factory)를 구축한다고 15일 밝혔다.

오픈랩 팩토리를 통해 반도체, 센서, 에너지 등 4차 산업혁명 대응 첨단소재 분야의 세계적 기술제품 확보를 위해 연구개발(R&D)과 테스트, 인증, 투자·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글로벌 기업 30개사 육성, 매출 3000억원 이상, 일자리 1만2000명 이상을 창출하겠다는 목표다.

특히 대전은 지역 내 대덕특구가 위치해 주요핵심 원천기술 확보가 용이하고 기술 선도형 벤처기업이 집적돼 있어 혁신역량 기반이 잘 갖춰져 있다는 평가다.

나노융합 기업도 385개사로 서울, 경기에 이어 전국 3번째 수준이다.

대전시는 오픈랩 팩토리 구축 이후 예비창업자 대상 컨설팅과 아이디어·기술이 있는 창업기업의 제품 상용화 개발 공간·장비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중소기업에게 연구장비와 기술플랫폼을 제공해 사업화 기술개발이 용이하도록 한다.

이밖에 중견기업은 신규 사업화 이이템 발굴과 기술 플랫폼을 제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는다.

박지호 대전시 미래성장산업과장은 “다양한 연구소와 대전시 지원, 출연연, 카이스트 등 10개 대학과 활발한 네트워크 활동을 통해 나노소재를 대전 주력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면서 “첨단 나노소재를 소자, 부품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세계 수준 오픈랩 팩토리가 구축되면 지역 소재기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도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