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고용 의미있는 변화…소재 기술력에 2조7000억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취업자 증가세를 두고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 나온 의미 있는 변화"라며 정책효과에 상당 부분 기인한 것으로 평가했다.

그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렇게 밝혔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45만2000명 늘어났다. 증가 폭은 2년 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홍 부총리는 제조업 취업자 감소 폭이 7월 9만4000명에서 8월 2만4000명으로 줄어든 것을 두고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 나타난 의미 있는 변화"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서비스업도 증가세가 확대했고 일용직 취업자 수도 지난달 들어 증가로 전환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그간 정부가 재정을 적극적으로 운용해 온 만큼, 이런 정책효과에 상당 부분 기인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경제를 둘러싼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는 등 엄중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경제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과 고용회복·분배개선을 위한 정책, 경제의 구조개혁 및 미래 성장동력 발굴 등에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또 "상용직 근로자가 증가하고 이들의 비중도 역대 최고로 늘어났다"며 "고용의 양적 개선과 함께 고용의 질도 높아지는 양상"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회의에는 수출시장구조 혁신방안, 공모형 부동산 간접투자 활성화 방안, 콘텐츠산업 혁신전략이 안건으로 올랐다.

홍 부총리는 수출시장구조 혁신방안과 관련, "소재·부품·장비 산업 기술력 확보를 위해 글로벌 연구개발(R&D)과 해외 인수합병(M&A)에 향후 3년간 2조7000억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글로벌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내년 3조7000억원을 무역보험에 추가로 지원하고, 자유무역협정(FTA) 확대를 위한 'FTA 2.0 추진전략'을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