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 복구 완료…정상 운영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연휴를 하루 앞두고 문제를 일으켰던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이 하루 만에 완전히 복구됐다. 현재 시외버스를 이용해 귀성·귀경하려는 시민들은 인터넷과 스마트폰 앱으로 티켓을 예매·발권할 수 있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날 정오부터 시스템 장애로 일부 서비스가 먹통이던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이 전날 저녁 늦게 완전히 복구됐다.

시외버스 예매·발권을 위한 앱·인터넷 사이트는 '시외버스 모바일' '버스타고' '고속버스 모바일' 등 총 3개인데, 전날 이 가운데 2개 앱이 문제를 일으켰다.

터미널 사업자가 운영하는 '시외버스 모바일(T-머니)' 앱은 전날 오후 2시 30분께 예매 시스템이 대체로 복구됐지만, 일부 불완전한 상태를 보이다가 오후 9시께 완전히 정상화됐다. 운송 사업자들이 운영하는 '버스타고(이비카드)' 앱은 전날 오후 늦게까지 복구되지 않다가 밤 11시가 돼서야 시스템이 안정화됐다.

서울의 한 고속버스터미널 모습.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서울의 한 고속버스터미널 모습.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국토부는 전날 출발편 승객들에게 모두 별도 문자메시지를 보내 전산 장애 상황을 설명하고 현장 발권 등 절차를 안내했다.

전산망 마비로 전국 터미널에서도 혼잡이 빚어졌다. 예매용 앱과 현장 발권기가 연동되지 않아 승차권을 예매한 승객이 매표소에서 다시 티켓을 발권받느라 긴 줄을 늘어서면서 터미널이 큰 혼잡을 빚었다.

국토부측은 “연휴기간 국민들이 불편 없이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예매·발권 시스템 운영 상태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성현희 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