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해외 소비지출 증가세 전환…해외 직구 영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주춤했던 국민(거주자)의 해외 소비지출 규모가 최근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12일 한국은행의 국민계정 통계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 해외 소비 지출액(계절조정계열 실질 기준)은 8조3000억원으로 전기 대비 3.4% 늘었다.

이 기간 국내 소비지출은 1.0% 증가하는 데 그쳤다. 국민들이 국내에서 소비는 많이 하지 않으면서도 해외여행이나 온라인 해외상품 구매 등 해외 소비지출에는 전분기보다 지갑을 더 연 것으로 분석된다.

해외 소비지출은 해외여행 증가와 해외 '직접구매(직구)' 열풍 등의 영향으로 최근 몇 년간 급증세를 보이다가 작년 1분기(-1.5%) 이후 감소 추세를 보여왔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