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프랑스에 조세 회피 합의금 1조3000억원 지불키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 프랑스에 조세 회피 합의금 1조3000억원 지불키로

조세 회피 혐의를 받고 있는 구글이 프랑스 정부에 벌금과 추가 세금을 합쳐 합의금 10억유로(한화 약 1조3000억원)을 내기로 합의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프랑스 당국에 벌금 5억유로(약 6570억원), 추가 세금 4억6500만유로(약 6100억원)를 각각 지불해 과거 모든 분쟁을 정리한다고 밝혔다.

구글은 프랑스 파리 등 다양한 유럽 도시에 지사를 운영하고 있지만 본부 법인은 과세율이 낮은 아일랜드 더블린에 두고 있다. 프랑스에서 발생한 광고 계약은 아일랜드 본사와 체결했다고 주장해 왔다. 이에 프랑스 당국은 2016년부터 구글이 프랑스에서 과세 대상 사업을 모두 보고했는지 여부를 조사해 왔다.

유럽 국가들은 구글을 포함한 글로벌 IT 기업의 조세 회피 문제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랄드 다르마냉 프랑스 예산장관은 르 피가로 신문에 “이번 합의가 법적 선례를 만들 것”이라며 “다른 여러 기업과도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협의가 진행 중인 업체명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구글은 이번 성명에서 “국제 조세 시스템에 대한 개혁이 글로벌 기업에게 명확한 틀을 제공하는 최선의 방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