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쇼핑도 온라인이 대세…연간 10조 돌파 확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쇼핑 트렌드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화장품 쇼핑 역시 온라인 채널이 급성장하고 있다. 화장품 온라인쇼핑 월간 거래액이 최근 1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 연간 10조원을 넘어설 것이 확실시 되고 있다.

14일 통계청과 업계에 따르면 올 7월까지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6조627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조5217억원보다 20% 증가했다.

3월 거래액은 1조198억원으로 처음으로 월간 기준 1조원을 넘어섰으며 7월에는 25%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최근 3개월 연속 증가율은 20%를 웃돌 정도로 증가세가 가팔라지는 추세다.

특히 모바일쇼핑의 성장이 전체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를 이끌었다. 화장품 모바일쇼핑은 지난해 분기별 성장률이 11~25%였으나 올해 1분기와 2분기 각각 33%, 30%에 달했다. 화장품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전체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월 이후 4개월 연속 60%를 넘어섰다.

이같은 추세가 계속되면 올해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처음으로 1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화장품 온라인쇼핑 연간 거래액은 2017년 8조1172억원이었으나 지난해 9조8404억원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5조6000억원을 넘어 '연간 10조원' 돌파가 기정사실화 되고 있다.

통계청은 중국인을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의 온라인 면세점 거래가 증가하면서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국내 소비자들도 오프라인 매장에서 화장품을 직접 테스트해본 뒤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온라인쇼핑을 이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업계는 인플루언서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마케팅 확대와 온라인쇼핑 환경 개선 등에 따라 이런 추세가 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