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그룹, '2200만대 전기차 생산'...LG·삼성·SK배터리 채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앞으로 10년 동안 2200만대 전기차 판매를 목표로 하는 폭스바겐그룹의 초기 모델에 국산 3개사의 배터리가 주류를 이룰 전망이다.

독일 폭스바겐그룹은 2028년까지 100종의 전기차를 출시하기 위해 배터리 공급사로 LG화학·삼성SDI·SK이노베이션과 중국 CATL, 스웨덴 노스볼트(Northbolt)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국내 배터리 3사 모두를 공급사로 둔 건 폭스바겐그룹이 처음이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 가운데 가장 많은 배터리 공급 업체를 확보했다.

폭스바겐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첫 공개한 배터리전기차(BEV) ID.3.
<폭스바겐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첫 공개한 배터리전기차(BEV) ID.3.>

폭스바겐·아우디·포르쉐·스코다 등 12개 자동차 브랜드를 둔 폭스바겐그룹은 2028년까지 배터리전기차(BEV) 70종과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30종을 출시한다. 이 기간 동안 220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판매한다는 목표다. 여기에 들어가는 배터리 물량만 최소 1000Gwh 수준이 될 전망이다.

이 가운데 앞으로 최소 4~5년은 국산 배터리가 폭스바겐그룹의 배터리 공급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CATL은 아직 중국 현지 이외 해외 지역에 배터리셀 공장이 없고, 이달 초 폭스바겐그룹과 배터리 합작사 설립을 확정한 노스볼트 역시 배터리셀 생산라인이 없다. 더욱이 노스볼트는 배터리팩 업체라 배터리셀 기술 확보까지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란 관측이다.

CATL은 2025년까지 연간 100GWh 규모로, 노스볼트는 2023년까지 연산 16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독일 지역에 설립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첫 공개한 배터리전기차(BEV) ID.3.
<폭스바겐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첫 공개한 배터리전기차(BEV) ID.3.>

이에 당분간은 해외 공장을 확보한 국산 배터리가 폭스바겐그룹의 전기차에 주요 공급선 위치를 확보한다. 실제 폭스바겐이 자사의 전용 플랫폼(MEB)을 적용한 첫 전기차 'ID.3'에 LG화학의 파우치방식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됐다.

향후 폭스바겐그룹의 중국 시장은 CATL의 독점공급이 유력하지만, 유럽은 LG화학과 삼성SDI가, 미국은 SK이노베이션 위주로 배터리 공급을 맡게 된다.

미하엘 요스트 폭스바겐그룹 제품 전략 총괄은 “우리가 5개 공급사를 두는 건 안정적인 배터리 수급 차원이며, 향후에는 지역 별 배터리 공급선이 아닌 안정적인 수급과 성능위주로 배터리를 공급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산 배터리를 채용한 폭스바겐 'ID.3'는 업계 최초로 3가지 용량의 배터리(45·58·77㎾h)를 적용해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폭스바겐은 58㎾h급 트림의 'ID.3' 판매가격을 3만 유로(한화 약 3900만원) 이하로 책정한다는 방침이다.

폭스바겐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첫 공개한 배터리전기차(BEV) ID.3 실내.
<폭스바겐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첫 공개한 배터리전기차(BEV) ID.3 실내.>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