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플랫폼을 선점하라…'스마트물류 콘퍼런스 2019' 24일 부산서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빌리티 플랫폼을 선점하라…'스마트물류 콘퍼런스 2019' 24일 부산서 개최

'모빌리티 플랫폼을 선점하라.'

차세대 자동차 기반 모빌리티산업과 첨단 물류IT서비스 간 결합으로 주목받고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 시장을 조망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은 모빌리티 중심으로 기술과 기업, 투자사, 서비스가 합종연횡 하는 최신 물류IT 트렌드 진단하고, 부산시와 국가 차원 디지털물류 혁신 방안을 모색하는 '스마트물류 콘퍼런스 2019'를 오는 24일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에서 개최한다.

이 행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부산시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테크노파크,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주관하며 전자신문이 후원한다.

우버 차량 공유서비스에서 시작한 모빌리티 시장은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과 결합해 사람과 사물의 최적 이송은 물론 핀테크를 비롯한 다양한 서비스로 확장되고 있다. '모빌리티 플랫폼'은 이러한 차세대 자동차와 주행기술, 최신 물류IT시스템(TaaS, 서비스로서의 운송)을 결합, 기능을 연결하고 확장하는 융합 기술이자 통합 서비스다.

글로벌 IT기업과 자동차 메이커, 대형 물류기업 등은 기술 제휴와 상호 투자를 통해 자율주행 기반 신물류·유통서비스를 속속 출시하고 통합해 '모빌리티 플랫폼' 시장 선점 경쟁이 치열하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본부 본부장은 기조강연에서 '소프트뱅크 투자에 비친 TaaS 3.0'을 주제로 모빌리티 기업과 디지털 물류 트렌드를 진단한다. 우버, 그랩, 엔비디아, 쿠팡 등 모빌리티 기업과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하는 소프트뱅크펀드 투자 경향을 토대로 모빌리티 플랫폼 시장 미래를 조망한다.

기조연설에 이어 국내외 스마트물류 전문가들이 모빌리티, 디지털 물류, 디지털 SCM 3개 세션에서 최신 기술과 서비스를 소개하고, 부산시와 국가 차원 디지털 물류유통 혁신 방안을 모색한다.

민정웅 인하대 교수는 '아마존의 산업형 스마트 플랫폼 전략', 송상화 인천대 교수는 '초연결의 시대 디지털 서비스 혁신 XaaS(서비스형 시스템)', 김병록 순펑(SF)익스프레스 한국대표는 '중국 e커머스 성장과 라스트마일 시장 변화'를 소개한다.

송제승 아마존 글로벌셀링 팀장은 '2019 유통 트렌드 D2C와 아마존 FBA 글로벌 진출 전략', 이재호 카카오 모빌리티 디지털연구소장은 '모빌리티 빅데이터로 보는 부산시민의 이동생활', 이현재 우아한형제들 이사는 '배달의민족의 의식주 혁신과 미래전략', 이현목 현대글로비스 상무는 '플랫폼을 위한 디지털 물류 전략'을 발표한다.

김철민 비욘드엑스 대표가 사회를 맡아 세션별 발표 진행과 토론을 이어간다.

콘퍼런스와 함께 KDB산업은행, 롯데액셀러레이터가 유망 물류·유통 스타트업을 발굴, 투자와 연계하는 '동남권 ICT 기반 물류·유통 스타트업 소개(IR) 및 기술 교류회'도 열린다.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국내외 물류 석학과 대표 기업, 넥스트 유니콘 등이 한자리에 모여 온·오프라인, 하드웨어(HW)·소프트웨어(SW), 인간과 로봇이 융합하는 물류IT 역할을 재조명하고, 물류의 디지털 전환과 부산의 역할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물류 콘퍼런스 2019 일정>

*자료 :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비욘드엑스

모빌리티 플랫폼을 선점하라…'스마트물류 콘퍼런스 2019' 24일 부산서 개최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