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옥수수 통합 '웨이브' 3000억원 투자, 500만 가입자 출사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웨이브 관계자가 서비스 출시를 기념하고 있다.
<웨이브 관계자가 서비스 출시를 기념하고 있다.>

SK텔레콤과 지상파 방송사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통합 '웨이브(wavve)'가 국내 OTT 산업 선도, 글로벌 미디어 도약, 미디서 산업 선순환 구조 기여를 기치로 출사표를 던졌다.

SK텔레콤 뉴ICT 혁신 역량과 지상파 방송사 콘텐츠 경쟁력 융합으로 2023년까지 3000억원을 투자해 유료 가입자 500만명, 연매출 5000억원 달성이라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웨이브를 운영하는 콘텐츠웨이브는 18일 정식 출시에 앞서 16일 출범식을 열어 국내 OTT 시장은 물론 글로벌 OTT 시장에서 넷플릭스·디즈니플러스에 버금가는 OTT로 자리매김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웨이브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글로벌 사업으로 압도적 경쟁력을 갖춰 갈 것”이라면서 “국내 OTT 산업 성장을 선도하는 한편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콘텐츠 파트너와 새로운 미디어 생태계를 만들고 디지털 한류 붐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웨이브는 지상파 3사(KBS·SBS·MBC)가 공동 운영한 푹(POOQ)과 SK텔레콤 옥수수를 통합했다. 지상파 방송사의 콘텐츠 제작·유통 역량과 SK텔레콤의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등 초실감 기술과 마케팅 역량을 결합해 이전과 다른 새로운 차원의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포부다. AI 기반 콘텐츠 추천과 화질 최적화, 동시 생중계 등 초실감 미디어 기술 등을 제공해 '내 손 안의 미디어'를 실현할 계획이다.

웨이브는 2023년까지 3000억원을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투자할 계획이다.

출범 초기 KBS 녹두전을 시작으로 지상파 방송 3사의 대작 드라마에 투자, 웨이브 독점 주문형비디오(VoD)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보다 앞서 웨이브는 SK증권PE와 미래에셋벤처투자 등 재무적 투자자로부터 20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나머지 1000억원은 이익을 재투자하는 한편, 글로벌 투자를 유치해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웨이브는 차별적 뉴ICT와 압도적 콘텐츠 경쟁력, 그리고 지속 투자를 통해 2023년까지 유료 가입자 500만명을 유치, 매출 5000억원을 달성하겠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날 출범식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도 참석, 웨이브 출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최 장관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한류콘텐츠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OTT 서비스가 미디어 분야의 서비스 혁신을 촉진하면 국내 방송·미디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피력했다.

한 위원장은 “웨이브는 방송·통신 동반성장 파트너십이 구축된 첫 사례”라면서 “다양한 혁신전략이 활성화돼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나라 미디어 산업이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웨이브는 콘텐츠 스토리를 만들 능력이 있고, 자본과 기술 협력도 가능하다”며 “웨이브 주주사로서 사명을 깨닫고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웨이브는 이용자가 요금 체계를 단순화하고 혜택을 늘렸다. 요금제는 화질에 따라 △베이직(HD) 7900원 △스탠더드(풀HD) 1만900원 △프리미엄(UHD 포함 최상위 화질) 1만3900원 등 3종이다. 스탠더드와 프리미엄 요금제는 스마트TV 등 대형 스크린에서 활용 가능한 고화질로, 계정 하나로 여러 명이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동시접속 회선을 제공한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