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vs LG, 8K TV 화질 전쟁 '점입가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8K TV 화질설명회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 R&D 캠퍼스에서 열렸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개발팀 상무가 LG전자 8K TV와 삼성전자 8K TV를 비교 설명하고 있다. 왼쪽 화면이 나오지 않은 TV가 LG 8K TV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삼성전자 8K TV 화질설명회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 R&D 캠퍼스에서 열렸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개발팀 상무가 LG전자 8K TV와 삼성전자 8K TV를 비교 설명하고 있다. 왼쪽 화면이 나오지 않은 TV가 LG 8K TV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LG전자 8K TV 화질 설명회가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렸다. 직원이 삼성전자 8K TV와 LG전자 8K TV 화질을 비교 설명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LG전자 8K TV 화질 설명회가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렸다. 직원이 삼성전자 8K TV와 LG전자 8K TV 화질을 비교 설명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삼성전자와 LG전자가 8K TV 화질을 놓고 전면전에 돌입했다. LG전자가 먼저 설명회를 열고 공세에 나서자 삼성전자도 곧바로 설명회를 열어 맞대응했다. 양사가 강하게 맞서면서 8K 화질 논란이 화질선명도(CM)를 넘어 코덱 탑재 등 8K TV 기술 전반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17일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나란히 8K 기술 설명회를 열고 화질 논란에 대해 발표했다.

포문은 LG전자가 열었다. LG전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를 열고 8K 해상도 및 올레드 관련 기술에 대해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LG전자는 삼성전자 QLED 8K TV가 CM 기준에 미달한다고 주장했다.

LG전자는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 표준규격에 따르면 “해상도는 화소 수와 구분돼야 하고 화소 수(Addressability)는 물론 CM 요건을 모두 만족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ICDM은 해상도를 판단하는 측정 기준으로 'CM' 값을 정의하고, 화질선명도 50% 이상을 해상도 충족 조건으로 명시했다. CM이 50%는 넘어야 사람 눈으로 봤을 때 인접한 화소를 구분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판단이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 전무는 “QLED 8K TV는 국제적으로 합의한 규격에 한참 못 미치고, 8K 해상도를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다”면서 “시야각을 높이기 위해 해상도를 떨어뜨리는 시도를 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이어 “소니 등 시중에 나온 대부분 8K TV를 측정해봤지만 모두 기준치를 충족했다”면서 “기술적으로 CM값이 왜 떨어졌는지는 삼성전자가 대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LG전자는 최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도 삼성전자 8K TV CM 값이 국제 표준에 미달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삼성전자도 이날 오후 서울 R&D캠퍼스에서 8K 화질 설명회를 개최하고, LG전자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8K TV 화질은 화소 수뿐만 아니라 밝기나 컬러볼륨 같은 광학적 요소와 영상처리 기술 같은 다양한 시스템적 요소까지 고려해 평가해야 한다”면서 “ICDM에서 규정한 CM은 최신 디스플레이에 적용하기에는 불완전하며 새로운 평가 방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CM이 1927년에 발표된 개념으로 물리적으로 화소수를 세기 어려운 디스플레이나 흑백 TV의 해상도 평가를 위해 사용됐던 것이며, 초고해상도 컬러 디스플레이 평가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설명이다.

삼성 QLED 8K는 국제 표준 기구 ISO가 규정한 해상도 기준(7680×4320)을 충족하며, 독일 규격인증기관인 'VDE'로부터 인증을 획득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LG전자 8K TV가 8K 콘텐츠를 제대로 구현하지 못한다고 역공을 펼쳤다. LG전자 8K TV가 HEVC(H.265) 코덱이 없어 8K 콘텐츠 구현에 한계가 있다는 주장이다.

삼성전자는 8K 이미지, 동영상, 스트리밍 등 다양한 콘텐츠를 QLED 8K와 LG전자 제품을 통해 보여주는 비교 시연을 했다. 표준코덱(HEVC)으로 인코딩된 8K 동영상 시연에서 삼성 QLED 8K는 USB 영상과 스트리밍 영상 모두 원활하게 재생한 반면에 LG전자 TV에서는 동영상 재생이 되지 않았다.

용석우 상무는 “8K 화질은 CM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밝기와 컬러볼륨 등 다른 광학적인 요소와 화질 처리 기술 등 시스템적 부분이 최적으로 조합돼야 한다”면서 “기준 정립을 위한 관련 업체 간 협의가 활성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8K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단계에서 CM과 같은 소모적인 논쟁보다는 '8K협회'에 더 많은 기업이 참여해 미래 시장을 만들어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