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미·일 무역협정 앞두고 텍사스 공장에 '4650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토요타자동차가 미국 픽업트럭 생산 공장에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밝혔다. 미국과 일본은 무역협정 체결을 앞둔 상황이다.

토요타 로고.
<토요타 로고.>

외신에 따르면 토요타는 1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픽업트럭 조립공장에 3억9100만 달러(약 4650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3월 토요타가 오는 2021년까지 5년간 130억 달러(약 15조4800억원)를 미국 사업에 투자하겠다고 밝힌 계획의 일환이다.

크리스토퍼 레이놀즈 토요타 북미 담당 최고행정책임자(CAO)는 “올해 4% 증가한 미국 내 토요타 픽업트럭 판매량으로 보면 시장 전망이 낙관적이다”면서도 “이번 투자와 현재 진행 중인 미·일 무역협정과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토요타 계열 부품회사 아이신도 텍사스주 시볼로에 있는 4억 달러(약 4760억원) 규모의 자동차 변속장치 제조시설에 900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 계획 발표는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본과 미국산 농산물 구매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무역협정에 잠정 합의했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위협을 중단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