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국내 최초 기억력센터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현숙 기억력센터장, 김민영 재활의학과 교수, 이상혁 분당차여성병원장, 고광현 내과계 진료부장(왼쪽 네번째부터)과 분당차병원 기억력센터 의료진들이 개소식에서 테이프커팅하고 있다.
<김현숙 기억력센터장, 김민영 재활의학과 교수, 이상혁 분당차여성병원장, 고광현 내과계 진료부장(왼쪽 네번째부터)과 분당차병원 기억력센터 의료진들이 개소식에서 테이프커팅하고 있다.>

차의과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은 국내 최초로 인지기능 저하, 치매, 혈관성 뇌질환 등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기억력센터를 개소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억력센터는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를 중심으로 기억력 장애 원인인 경도인지장애, 치매, 혈관성 뇌질환, 수면장애 등 기억력과 관련된 다양한 질환을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진료한다. 또 기억력 전담 진료실과 검사실을 별도 개설해 환자 동선을 최소화했다.

신경과는 뇌졸중을 포함해 기억력 저하를 일으키는 다양한 진환 진단과 치료에 주력한다. 정신건강의학과는 우울, 불안, 망상 등 치매와 관련된 행동심리증상과 검사상 정상이지만 노화로 인해 기억력 저하를 느끼는 환자의 예방적 치료를 실시한다. 재활의학과는 두통 등 통증을 포함한 재활운동이 필요한 환자에게 치료법을 제시한다.

다양한 진료과가 협진하는 다학제 진료도 시작한다.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 가정의학과, 영상의학과 교수가 최상의 진단과 치료계획을 결정한다. 영양팀과 운동치료사가 참여하는 등 환자 맞춤형 1대1 통합 관리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김현숙 분당차병원 기억력센터 교수는 “기억력 저하는 치매뿐만 아니라 뇌혈관 질환, 우울증 등 다양한 질환 전조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면서 “주관적인 판단으로도 기억력이 떨어지는 등 인지기능저하 증상이 나타난다면 병원을 찾아 검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