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I, 과학빅데이터 초고속 전송하는 '슈퍼 하이웨이' 글로벌 확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부승 KISTI 박사가 GRP에서 발표하는 모습.
<조부승 KISTI 박사가 GRP에서 발표하는 모습.>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원장 최희윤)이 첨단 과학기술연구망을 활용해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과학 빅데이터를 초고속 전송하는 슈퍼 하이웨이를 세계로 확장했다.

KISTI는 국제협력을 통해 슈퍼 하이웨이를 미국을 포함한 북미, 유럽에 이르기까지 글로벌로 확대했다고 19일 밝혔다.

KISTI는 미국 UC 샌디에이고 통신정보기술연구소(Calit2)에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 동안 열린 세계 최고 수준 첨단 연구망 행사인 '글로벌 연구 플랫폼(GRP)'에 참석해 세계 첨단 연구망 전문가 100여명과 함께 초고속 슈퍼 하이웨이 구축 작업 완료를 알렸다.

올해 처음 열린 GRP는 미국은 물론 세계 연구자, 과학자, 엔지니어, 네트워크 관리자 등이 참석해 데이터 집약형 과학기술 연구 분야에 필요한 첨단 연구망, 고성능 데이터 패브릭, 분산 사이버인프라 등을 협의하는 자리다.

KISTI는 GRP 프로그램 구성 및 조직에 아시아를 대표하는 핵심멤버로 참여해 과학 빅데이터 기반 아시아 내 글로벌 협력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또 국가 과학기술연구망(KREONET) 사이언스DMZ 관련 기술과 출연연 중심 슈퍼 하이웨어 구축 활동을 소개했다. 사이언스DMZ는 데이터 집약형 과학 분야 빅데이터 전송 하이웨이다.

석우진 KISTI 과학기술연구망센터장은 “GRP를 계기로 과학기술 빅데이터 유통이 가능한 첨단 과학기술연구망 기반 초고성능 빅데이터 전송 글로벌 연구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며 “국내 연구자가 글로벌 연구에 참여해 세계적인 연구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