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움(LIUM), 블록체인 중개 서비스 ‘리움’ 프로젝트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10일 김태훈 리움 대표가 한중 블록체인 미래전망 포럼에서 LIUM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있다.
<지난 10일 김태훈 리움 대표가 한중 블록체인 미래전망 포럼에서 LIUM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있다.>

LIUM (리움/대표 김태훈)이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신개념의 중개 서비스 플랫폼으로 시장개척에 나선다.
 
블록체인 기반 중계 서비스 리움은 10일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비아이뉴스와 코인보이스가 주최하는 <한중 블록체인 미래전망 포럼>에서 아이즈 프로토콜, 콘셀, 로제우스 등과 함께 한국 블록체인 대표 프로젝트로 선발되어 기존 중개자 역할의 최소화를 목적으로 한 ‘LIUM 프로젝트(가칭)’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LIUM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중개 서비스 사용자의 정보보호와 중개 수수료 또한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신개념 중개 서비스 플랫폼 개발 프로젝트이다.
 
중개 서비스는 구인구직, 자동차 및 부동산 매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터넷 네트워크의 발달로 시장규모가 급속히 커졌으나, 그 이면에는 취업 사기, 허위 매물, 개인 정보 유출 등이 항시 문제시 되어왔다.
 
특히 기존 중개 서비스 전달자는 고객정보를 이용하여 중개 수수료, 등록비, 광고비 등에서 막대한 경제적 이익을 얻어왔지만, 정작 사고나 분쟁이 발생하면 정보를 제공한 고객에게 보상은커녕 책임을 회피하는 등 도덕적 해이도 심각한 실정이었다.
 
LIUM은 이러한 기존의 중개 서비스의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고자,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중개 서비스 단계를 최소화하고, 해당 플랫폼 이용자에게는 데이터 활용에 따른 보상도 제공토록 준비 중에 있으며,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상용화 서비스가 가능할 전망이다.
 
김태훈 리움 대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의 상용화는 이미 시작되었다"며 "리움 프로젝트의 성공은 현재 중개 서비스의 패러다임을 바꿔 해당 분야의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확신하며, 중개 서비스를 이용하는 많은 소비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형인우 기자 (inw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