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창작자 역량 꽃피울 '파트너스퀘어' 4호점 활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성숙 네이버 대표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가 소상공인 지원에 속도를 낸다.

네이버는 19일 서울 종로구 종로플레이스에서 소상공인과 창작자를 위한 지원 공간 '파트너 스퀘어 종로' 개관식을 열었다. 파트너스퀘어 종로는 서울 역삼, 부산, 광주에 이은 네 번째 오프라인 거점이다. 행사에는 한성숙 대표를 비롯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이 참석했다.

한성숙 대표는 국민대학교 김종성 교수 연구팀 보고서를 인용해 '스마트스퀘어' 지원 효과를 강조했다. 한 대표는 “스마트스퀘어에서 교육 받은 사업자는 그렇지 않은 사업자 대비 월 670만원 매출이 더 난다”며 “저희 교육 프로그램이 유의미한 결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성숙 대표가 인용한 보고서는 파트너스퀘어 사례로 연구한 'e커머스 창업 생태계에서 청년층 스물비즈니스' 분석이다. 해당 연구에 따르면 '파트너스퀘어 광주' 기준 교육 과정을 수강한 사업자는 그렇지 않은 사업자 대비 월 평균 670만원 매출을 더 올렸다.

파트너스퀘어는 지역 고용 증가에도 긍정 결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파트너스퀘어 부산' 설립 후 2년 동안 해당 지역 평균 취업자수가 약 3% 증가했다. 지역 취업자수가 1만7000명 증가했다. 김종성 교수 연구팀은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월별 고용통계자료를 파트너스퀘어 설립 기간 동안의 패널 형태로 가공 분석해 이처럼 판단했다. 같은 기간 '파트너스퀘어 광주' 역시 설립 1년 동안 1.7%(4500명) 취업자가 늘어난 것으로 봤다.

파트너스퀘어는 네이버 '프로젝트 꽃'의 일환이다. 사업자와 창작자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한다. 지난 6년 동안 약 41만명 사업자와 창작자가 파트너스퀘어 지원을 받았다. 지난해 6월 시작한 'D커머스 프로그램'은 1년 동안 32만명 사업자에게 혜택을 부여했다. 신규 창업자 결제 수수료를 감면해주고 마케팅 비용을 지원했다. 사업자 판매대금 선지급을 돕는 '퀵에스크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누적 400억원 사업 자금 지원이 이뤄졌다.

한 대표는 “네이버가 왜 자꾸 소상공인·스몰비즈니스에 집중 지원하느냐는 질문 많이 받았는데,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능력이 좋아질수록 온라인 기반 사업하는 네이버도 튼튼해진다”고 소개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제가 대표가 되면서 네이버는 툴과 데이터 제공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 어느 정도 그림이 완성돼 가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네이버는 연내 홍대와 상수 지역에 스마트스퀘어를 추가 오픈할 계획이다.

이날 스마트스퀘어 종로를 둘러본 박영선 장관도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네이버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가장 최근 발표한 소상공인 종합대책도 온라인화 및 스마트화가 핵심”이라며 “많은 소상공인들이 온라인 쇼핑과 스마트상점을 따라가지 못하는 부분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네이버가 스마트 상점 활성화를 지원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