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투어리즘'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라북도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전라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도는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시스템과 전주 한옥마을 및 남부시장 일원에 실증단지를 구축해 블록체인 기술을 선점하고 빅데이터 수집 및 맞춤형 정보제공을 위해 스마트 투어리즘 사업을 추진한다.

전라북도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전라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전주 한옥마을 전경.
<전라북도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전라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전주 한옥마을 전경.>

도는 지난해 11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주관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에 선정돼 추진 중이다. 오는 11월부터 시범 운영해 2021년부터 주요관광지로 확산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관광객은 실시간 관광정보 제공 및 미션에 따른 코인을 획득하고 가맹점은 스마트 투어리즘 애플리케이션(앱), 키오스크 등을 활용해 마케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객관적인 관광 통계를 통해 실효성 있는 관광 정책을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는 스마트 투어리즘에 사용할 전북코인 운영 금융기관을 모집한다. 전북코인은 전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사업 일환으로 사용되는 원화와 일대일 교환가치를 지닌다. 전북코인 운영 금융기관 신청 자격은 전북에 지점을 둔 은행이다.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