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세븐틴·SF9, '두바이 한류박람회' 홍보대사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3일 서울 염곡동 KOTRA 본사에서 열린 2019 두바이 한류박람회 한류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김종춘 KOTRA 부사장(앞줄 왼쪽에서 세번째)이 배우 하지원, 그룹 세븐틴 및 SF9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3일 서울 염곡동 KOTRA 본사에서 열린 2019 두바이 한류박람회 한류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김종춘 KOTRA 부사장(앞줄 왼쪽에서 세번째)이 배우 하지원, 그룹 세븐틴 및 SF9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OTRA(사장 권평오)는 23일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과 함께 '2019 두바이 한류박람회' 홍보대사를 위촉했다.

이날 서울 KOTRA 본사에서 열린 위촉식에는 배우 하지원과 그룹 세븐틴, SF9이 참석했다.

'두바이 한류박람회(Korea Brand & Content Expo 2019, Dubai)'는 산업·문화 융합 엑스포로 다음달 16일부터 사흘간 두바이에서 열린다. 한류박람회는 스타, 공연 등 한류 문화를 우리 소비재·서비스 판매 홍보와 연계한 대표적 수출 마케팅 행사다. 소비재 수출시장을 다변화하는 과정에서 중소·중견기업 제품의 해외인지도 보완이 가능하고, 현지 소비자 및 바이어의 관심을 끌 수 있다.

중동 지역은 최근 젊은 소비층을 중심으로 온라인을 통해 한류가 널리 확산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UAE)는 중동에서 소비 시장을 선도하므로 두바이가 개최지로 결정됐다.

홍보대사는 위촉을 시작으로 다양한 활동에 나선다. 다음달 17일 개막식 무대인사와 K팝 공연, 사인회, 기자회견을 비롯해 티셔츠 판매 수익금 기부와 같은 사회공헌 사업(CSR)도 마련됐다. 한류를 통해 한국 제품의 긍정적 이미지 구축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각오다.

세븐틴과 SF9은 두바이에서 첫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면서 현지 K팝 팬의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동 최대 위성TV 채널인 MBC(Middle-East Broadcasting Center)에 '기황후'가 방영되면서 인지도를 쌓은 하지원은 직접 감성을 담아 작업한 아트콜라보 제품을 중동에서 처음으로 소개한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중동 내 핵심 협력 대상국인 아랍에미리트는 1000만명에 달하는 인구 절반이 30대 이하로 젊은 층에서 한류가 인기다”며 “한류스타를 활용한 경제·문화 교류로 한국제품 이미지를 높이고 수출시장을 다변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