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업계 최초' 0.7㎛ 픽셀 이미지센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가 0.7마이크로미터(1㎛=100만분의 1미터) 픽셀 크기를 구현한 이미지센서를 개발했다. 0.7㎛ 픽셀 센서는 업계 최초다. 지금까지 픽셀 크기가 가장 작은 것은 0.8㎛였다.

삼성전자는 0.7㎛ 픽셀로 4370만 화소를 구현한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을 개발하고 연내 양산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에 활용되는 반도체다. 렌즈를 통해 들어오는 빛을 디지털 신호로 변환해 사진이나 영상을 기록한다.

픽셀(화소)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다. 삼성 신형 센서는 쉽게 말해 0.7㎛ 크기 픽셀 4370만개가 모여 있는 것이다.

삼성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
<삼성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

픽셀을 작게 만들면 전체 센서 크기를 줄일 수 있고 고화소를 구현하는데도 유리하다. 부품이 작아지기 때문에 얇고 가벼운 스마트폰을 만드는데 적합하다.

하지만 픽셀 크기가 작아지면 이미지센서가 받아들이는 빛의 양이 줄어들고 인접한 픽셀 간 간섭현상이 증가해 화질 저하가 발생한다.

결국 화질 손상이 없으면서 픽셀이 작은 센서를 만드는 게 기술력인 데, 삼성은 업계 최초로 0.7㎛ 픽셀을 구현하면서 화질이 우수한 센서 개발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플러스'라는 독자 기술로 빛의 손실과 픽셀 간 간섭현상을 최소화해 선명한 촬영이 가능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또 빛이 부족한 경우 4개의 픽셀이 하나의 큰 픽셀처럼 동작하는 '테트라셀' 기술 적용으로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사진을 얻을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최대 4K(3840×2160) 해상도로 초당 60 프레임 영상 녹화를 구현했고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기능, 위상차 검출로 피사체에 초점을 빠르게 맞추는 슈퍼PD 기능 등을 지원한다.

4370만화소와 센서 크기 등을 미뤄볼 때 신제품은 스마트폰 전면 카메라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스마트폰은 전면에서 디스플레이 비중이 90%를 차지하는 베젤리스 디자인 채택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이에 전면 카메라 탑재 공간은 작아지는 반면 소비자들은 더욱 밝고 선명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는 고화소 카메라를 선호해 초소형 이미지센서 수요가 늘고 있다.

삼성전자는 신형 센서를 연내 양산하고 지속적인 미세화 기술 개발로 이미지센서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세계 이미지센서 시장은 소니가 1위, 삼성이 2위다. 삼성은 2030년 이전에 1위에 올라선다는 목표다.

박용인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2015년 업계 최초 1.0㎛ 픽셀 제품을 발표한 이래 최근 0.8㎛ 픽셀 6400만, 1억800만 초고화소 제품까지 기술 혁신을 계속해왔다”며 “업계 최초로 0.7㎛ 초소형 픽셀을 적용한 '아이소셀 슬림 GH1'을 통해 차세대 스마트폰에서도 최고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삼성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
<삼성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