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델켐, 울산 3D프린팅 코리아 2019 전시회 참가… 제조생산성 높이는 기술 소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델켐은 울산대학교 체육관 및 국제관에서 진행한 3D프린팅 전시회에 참가, 3D프린팅 관련 기술을 선보였다.
<한국델켐은 울산대학교 체육관 및 국제관에서 진행한 3D프린팅 전시회에 참가, 3D프린팅 관련 기술을 선보였다.>

한국델켐(대표 양승일)은 이달 초 울산대학교 체육관·국제관에서 진행한 '3D프린팅 KOREA 2019 in Ulsan' 전시회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전시회는 '3D프린팅 융합 기술 고도화를 위한 혁신 전략 제시'를 주제로 국내외 3D프린팅 관련 기업의 신기술 벤치마킹, 정보교류, 인적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해 울산지역의 3D 프린팅 기술 활성화을 위해 마련됐다. 또 시민들에게 3D 프린팅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목적으로 기획됐다.

한국델켐은 전시회에 '퓨전360(Fusion 360)'과 '넷팹(NETFABB)' 등 SW를 통해 제네레이티브 디자인(Generative Design)을 기반으로 한 DfAM(Design for Additive Manufacturing) 기술을 선보였다.

'퓨전 360'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CAD, CAM, CAE 등 기능을 모두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오토데스크의 핵심 디자인 기술인 제네레이티브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는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제네레이티브 디자인은 인공지능 기반의 설계 기술로 사용자가 입력하는 조건에 따라 프로그램 상에서 자체적으로 수백, 수천 가지의 디자인 옵션을 제공하는 혁신적 기술이다.

'넷팹'은 빌드 준비부터 후가공까지 3D 프린팅 프로세스의 최적화를 위한 다양한 도구를 제공한다. 퓨전 360과 넷팹 솔루션을 함께 사용하면 제네레이티브 디자인으로 생성된 모델링을 실제로 구현할 수 있다. 넷팹의 레티스 최적화 생성 기능과 위상 최적화 도구를 활용하여 적층 제조를 위한 디자인 최적화가 가능하다.

양승일 한국델켐 대표는 “최근 들어 3D프린팅 기술이 국내 제조업에 실제로 활용되는 사례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면서 “퓨전 360과 넷팹 솔루션을 통해 실질적으로 생산성을 높이는 데 기여 하겠다”고 설명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