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알록달록 가을, 축제로 즐겨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늘한 바람과 함께 어느덧 가을이 왔다. 뜨거웠던 여름 햇살을 온몸으로 받아낸 초록산과 들은 조금씩 붉게, 또 노랗게 물들고 있다. 높고 푸른 하늘 아래 활활 타오르는 가을을 만나러 가자.

김상희기자 hee02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