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국감 뜨거운 감자 'ESS'…화재원인 등 질타 이어질 듯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국정감사에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가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정부 대책 이후에도 3건의 화재가 추가 발생하면서 정부와 배터리 제조사를 상대로 한 질타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화재 원인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될 전망이다.

30일 업계와 국회에 따르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내달 7일 열리는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분야 국감 증인으로 김준호 LG화학 부사장과 임영호 삼성SDI 부사장을 채택했다. 2017년부터 국내에서 발생한 26건의 ESS 화재 현장에 두 회사 배터리가 대부분 공급된데 따른 것이다.

김 부사장은 LG화학에서 전지사업본부 품질시스템혁신을 담당하고 있으며 임 부사장은 삼성SDI ESS·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총괄하는 중대형전지사업부장이다.

다만 ESS는 다양한 부품으로 이뤄진 복잡한 시스템으로 배터리 제조사만으로는 화재 원인에 대한 입체적인 분석을 하는데 한계가 있는 만큼 보여주기식 증인 채택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산자위는 내달 2일 산업부 산업·통상 분야 국감에 증인을 부를 예정이었다가 ESS·재생에너지 연계 사고 등을 감안해 에너지 분야 국감일인 7일로 출석일을 조정했다. 각 사 대표이사가 증인으로 거론됐지만 부사장급으로 최종 확정됐다.

산자위 내에서 김삼화, 이훈, 김정재, 이철규, 김규환 의원 등이 증인을 신청하는 등 ESS 화재에 대한 관심이 상당하다. 산업부도 에너지 국감에서 ESS에 대한 질의가 상당 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답변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6월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기자실에서 이승우 산업부 국가기술표술원장(맨 왼쪽), 김정훈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위원장, 최윤석 울산과학기술원 교수 등이 원인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종합안전강화대책을 발표하는 모습.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지난 6월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기자실에서 이승우 산업부 국가기술표술원장(맨 왼쪽), 김정훈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위원장, 최윤석 울산과학기술원 교수 등이 원인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종합안전강화대책을 발표하는 모습.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지난 6월 정부가 화재원인 조사 결과와 안전강화 대책을 발표한 이후에도 3건의 화재가 추가로 발생하며 논란이 커지는 상황이다. 지난달 30일 충남 예산군 태양광 발전 연계 ESS 화재에 이어 지난 24일에는 강원 평창군 풍력발전소 ESS에서 화재가 났다. 닷새 만인 29일에는 경북 군위군 태양광발전소 ESS에서 불이 났다. 이 중 2건은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ESS에서 발생했으며 1건은 삼성SDI 배터리를 채택했다.

산자위는 주무부처인 산업부와 함께 ESS 배터리 제조사를 상대로도 책임을 묻고 사후 조치를 주문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산자위 내에서도 야당과 여당 의원 간 시각차는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여당은 ESS 배터리 제조사 책임소재와 사후조치를, 야당은 정부 정책과 조사위 부실 운영을 쟁점으로 들고 나올 전망이다.

산자위 소속 여당 의원실 관계자는 “ESS 시장이 막 형성되기 시작한다는 점을 고려해도 굴지의 대기업이 화재 관련 일처리에 미흡했다는데 실망이 크다”면서 “배터리 제조사가 화재사고에 안일하게 대응한다면 세계 시장 진출 과정에서 역풍을 맞을 수 있으며 중국 등 후발주자에 기회를 내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야당 의원실 관계자는 “정부 대책 발표 이후에도 화재 사고가 추가로 발생한 만큼 정부와 조사위의 안일한 대응을 지적할 것”이라며 “왜 화재 사고가 발생하는지에 대해 정부도, 제조사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는 만큼 원점부터 다시 조사해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도 ESS 화재 메커니즘에 대한 보다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조사위 발표에 대다수 전문가가 동의하지 않았고 이후 추가 화재가 발생한 만큼 면피성 대책만 내놓을 것이 아니라 배터리 시스템 구성과 ESS 장기 운영 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에 대해 체계적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