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기업부설연구소 악용 사례 막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업부설연구소 제도를 악용해 각종 세제 혜택을 받는 사례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허위로 연구자를 등록하거나 기업 규모가 커졌는데도 이를 신고하지 않고 혜택을 유지하기도 했다.

기업부설연구소는 민간 연구개발(R&D)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도입했다. 대기업은 10명, 중견기업은 7명, 중기업은 5명, 소기업은 3명, 벤처기업은 2명 등의 연구 전담 인력과 이에 맞는 연구 공간을 확보해야 한다. 지난해 기준 기업부설연구소는 6만6363개다. 기업부설연구소는 4만394개(61%), 연구개발 전담 부서는 2만5969개(39%), 연구 전담 인력은 총 37만1965명에 이른다.

기업부설연구소로 인정되면 '기초연구진흥 및 기술개발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세·지방세·관세 감면, 자금·인력 지원 등 각종 혜택을 받는다. 이들 연구소는 2017년까지 5년 동안 국세 13조1740억원, 지방세 2427억원, 관세 933억원 등 13조5100억원의 세제 감면 혜택을 받았다.

연간 수조원의 혜택을 받고 있지만 자격 요건 등을 어기며 연구소 지위를 이어 가는 부실 사례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감사원이 지난 6월 실시한 '기업부설연구소 인정 및 사후 관리 실태' 감사 결과에 따르면 900여개 업체 총 1만7532명의 연구 전담 요원 부정신고 의심 사례가 적발됐다.

그런데 문제는 기업연구소 인정과는 달리 이에 대한 사후 관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천문학적 세제 혜택을 주는 이유는 그만큼 기업 발전에 R&D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에 대한 사후 관리 역시 이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매년 민간연구소 통계 발표가 빠지지 않는다. 발표될 때마다 사상 최대, 세계 몇 위 등의 수식어도 따라붙는다. 그만큼 질적·양적으로 많이 성장했다.

이제는 그에 대한 사후 관리와 부실 연구소를 걸러낼 수 있는 대책도 필요한 시점이다. 부적격 연구소에 대한 직권 취소는 물론 부당 이익 환수 및 과징금 징수, 형사 처벌 등의 제도를 신설하거나 개선해야 한다. 그래야 기업부설연구소가 세제 혜택을 받기 위한 수단이 아닌 진정한 기업 R&D 거점이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