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전국 276개 지점서 전기차 'AS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르노삼성자동차가 전기차 시대에 대비해 전문 인력과 장비 등 전기차 애프터서비스(AS) 네트워크 인프라를 확대하고 있다.

2011년 환경부와 전기차 실증사업을 시작한 르노삼성차는 국내 완성차 업계에서 가장 먼저 전기차 생태계 조성과 시장 확대에 기여해왔다. 전기차 보증 조건과 AS 네트워크를 강화하며 소비자 만족도와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특히 배터리 용량 70% 보증 조건을 기존 7년 이내 또는 주행거리 14만㎞ 이하에서 8년, 16만㎞로 연장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판매 중인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르노삼성자동차가 판매 중인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르노삼성차 전체 AS 네트워크는 직영 서비스점 12개, 협력 서비스점 450개를 포함 총 462개다. 이 가운데 약 60%에 이르는 서비스점에서 전기차 정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고전압 배터리를 포함한 전기차 관련 모든 정비를 하는 오렌지 레벨 정비소 86개, 전기차 관련 경정비 가능한 정비소 190개 등 총 276개의 전국 서비스지점에서 전기차 정비가 가능하다.

오렌지 레벨은 고전압 배터리로 전원을 공급받는 부품 진단과 측정, 록 아웃 작업, 전기차 부품 수리, 고전압 배터리 교체(자체 수리는 금지) 등을 할 수 있다. 블루 레벨은 전기차에서 고전압과 무관한 일반 정비(서스펜션·브레이크·램프류 부품 작업 등)를 진행한다.

전기차 서비스 인재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매년 5회차가량 전기차 전문 인력 교육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연간 70명의 전문 인력을 배출하고 있다. 현재 전국 300여명의 전기차 담당 정비 전문 인력이 근무 중이다.

전기차 라인업도 차별화했다. 준중형 세단 형태의 전기차는 현재 르노삼성차 SM3 Z.E가 유일하다. 르노 트위지는 지난해 국내 초소형 전기차 판매량의 약 80%를 차지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이 점점 커짐에 따라 성능과 디자인, 가격뿐 아니라 기존 자동차 구매를 좌우했던 AS 역시 소비자들의 구매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