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카자흐스탄에 '구급용 쏠라티' 625대 공급 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는 카자흐스탄 복지부에 구급용 차량으로 쏠라티 625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카자흐스탄에 구급용 쏠라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자동차가 카자흐스탄에 구급용 쏠라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차는 지난 8월 카자흐스탄 알마티 시청 앞에서 알마티 시장인 바키트잔 사긴타예프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구급용 쏠라티 29대를 인도하는 기념식을 했다. 추가 계약분 596대는 앞서 공급된 쏠라티 29대의 우수한 품질을 바탕으로 결정됐다. 올해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에 걸쳐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쏠라티는 카자흐스탄이 보유한 구급차 1500대 중 약 42%에 달하는 비중을 차지하게 됐다. 구급용 쏠라티는 넓은 실내 공간과 다양한 편의 사양을 갖춰 구호 장비를 설치하고 응급 환자를 옮기는 데 적합하다. 현대차는 이번 수주에 이어 올해 12월 카자흐스탄 대통령 비서실에 의전용 쏠라티 48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카자흐스탄에 구급용과 의전용 쏠라티 대량 수주로 쏠라티 성능을 알릴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 쏠라티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