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식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르노삼성자동차가 1일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생산을 담당할 동신모텍과 부산 생산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은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내 동신모텍 트위지 생산 공장에서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 임춘우 동신모텍 대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르노삼성자동차가 1일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생산을 담당할 동신모텍과 부산 생산 기념식을 개최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1일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생산을 담당할 동신모텍과 부산 생산 기념식을 개최했다.>

트위지는 2011년 첫선을 보인 이래 유럽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3만대 이상 판매된 모델이다. 국내에서는 2016년 출시돼 올 9월까지 3400대 이상 판매되며 초소형 전기차 시대를 열었다.

그동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돼 완제품으로 수입해 오던 트위지는 이달부터 내수와 수출 모두 동신모텍이 생산을 담당한다. 르노삼성차는 생산 부지와 생산 기술 지원, 부품 공급을 맡고 부산시는 설비 투자와 판매 확대를 지원한다.

동신모텍의 연간 트위지 생산능력은 5000대 수준이다. 트위지 수출 물량은 현재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계획돼 있으며, 향후 다른 지역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연간 생산물량도 향후 판매 증가세에 따라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시뇨라 사장은 “트위지 부산 생산은 제조업체와 협력업체, 부산시가 함께 만들어 낸 동반성장의 좋은 예라고 할 수 있다”면서 “부산시와 관계 기관, 중소 협력업체 등과 협력 관계를 더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