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개 브랜드 28대 신차 격돌…기자단이 뽑은 '올해 상반기 차'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는 2일 열린 '2020 올해의 차(COTY)' 전반기 심사에서 완성차와 수입차 16개 브랜드 28대의 신차를 평가했다고 3일 밝혔다.

공도와 자동차 전용 트랙에서 진행한 평가는 올해 1~8월까지 국내 출시된 23개 브랜드 70대의 신차(부분변경 모델 포함)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앞서 회원사 온라인 투표를 통해 16개 브랜드 28대의 신차를 선별했다.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트랙 시승 중인 기자 평가단.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트랙 시승 중인 기자 평가단.>

공도 시승은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인천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 이르는 62㎞ 구간과 영종도 내 공항로 50㎞ 구간에서 각각 진행했다. 최장 2.6㎞에 이르는 자동차 전용 트랙이 있는 BMW 드라이빙센터에선 가속과 제동, 핸들링 등 트랙 주행을 통한 종합 성능 평가가 이뤄졌다.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이승용 위원장은 “올해부터 전·후반기로 기간을 나눠 더욱 엄정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그 어느 해보다 올해는 신차가 많아 치열한 각축전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도 고양시 소재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선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 세미나도 열렸다. 정구민 국민대학교 전자공학부 교수가 연사로 참석해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IAA)'의 주요 동향을 소개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국내 일간지,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48개 언론사를 회원사로 두고 있다. 회원은 200여 명에 달하며 매년 1월 최고의 자동차를 뽑는 'COTY 시상식'을 진행하고 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