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동대문-성북 의류봉제 소공인에 봉제의자 보급…내달 중순까지 33개사 순차공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SBA)이 봉제소기업 대상 의자보급 등 도시 소공인들의 업무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지원노력을 펼치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최근 서울산업진흥원 측은 서울 동대문구-성북구 일대의 봉제공장 33곳을 대상으로 내달 중순까지 '봉제의자' 공급을 진행한다고 전했다.

서울산업진흥원의 '봉제의자' 공급은 서울창신의류봉제 소공인특화지원센터와 공동으로 지난해부터 추진중인 도시제조업 이종산업 융·복합 협업지원의 일환으로 펼쳐지는 것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특히 문래동 기계금속 소공인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실제 사용자인 봉제소공인들의 직접적인 품평을 거쳐 △제품 경량화 △쿠션 강화 △좌석 사이즈 최적화 등 중점보완한 의자로서, 도시 소공인 활성화를 위한 '특화 업종별 맞춤형 지원'의 목표를 충실히 달성한 결과라 볼 수 있다.

서울산업진흥원은 내달 중순까지 봉제소공인 33개사에 봉제의자 2개씩 순차보급함과 더불어, 내년부터 해당규모를 더욱 확대할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문구선 서울산업진흥원 산업거점본부장은 “의류봉제 소공인의 건강과 노동의 질 개선을 통해 소공인의 생산성 향상과 노동자들의 건강권 확보가 가능해졌다”고 하며, “앞으로도 현장의 아이디어에 귀 기울여 소공인의 안전과 건강 등 작업환경 개선을 위한 지원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