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늘어난 AI 예산 허투루 쓰지 말아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인공지능(AI) 산업 육성과 생태계 조성을 위해 내년도 예산을 대폭 늘린다. 정부는 이미 지난달 국회에 제출한 '2020년도 예산안'에서 데이터(D), 네트워크(N), AI(A)를 포함한 핵심 인프라(DNA) 구축에 1조700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올해보다 50% 이상 늘어난 것이다. 데이터 시장 형성을 위해 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활용을 확대하고, 플랫폼 간 연계로 데이터 부가 가치 제고를 꾀한다. 특히 AI 생태계 확충을 위해 데이터셋과 컴퓨팅 파워 등을 지원하고, 딥러닝 등 AI 기술 혁신을 위한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예산 증액은 산업 구조 개편과 미래 신산업 육성 과정에서 AI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점에서 시의적절하다.

AI 주무 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속도를 내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내년에 올해보다 두 배 늘어난 2453억원 예산을 확보, 공공 AI 관련 신규 산업을 대거 발주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사업의 화두는 인프라 및 집적단지 조성이다. 지능정보산업 인프라 조성 사업 예산은 761억원으로 올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다. AI 주요 인프라인 고성능 컴퓨팅 자원 지원 대상을 대폭 늘리고, AI 바우처 지원 등의 사업이 신설된다. 광주 지역 중심으로 AI 중심 산업융합집적단지 조성도 추진한다. 에너지, 자동차, 헬스케어 등 3개 분야 중심으로 AI 융합 연구를 진행한다. AI를 다른 산업과 융합해 기존 산업의 부가 가치 제고와 새로운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노력으로 풀이된다. 이외에 AI 경쟁력 확보를 위한 R&D 사업과 인력 양성을 위한 산·학·연 협력 사업도 확대한다.

이처럼 공공 AI 사업과 투자가 본격화하면서 국내 AI업계는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AI업계뿐만 아니라 관련 인프라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업계 등에도 청신호다. 이제 AI를 포함한 산업의 중장기 발전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는 작업에도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그래야 적재적소에 꼭 필요한 예산을 투입하고, 허투루 쓰이는 일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e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