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필리핀·인니·말레이시아와 내달 韓·아세안회의 전 FTA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11월 25~26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아세안 주요 3개국과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6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아세안 FTA가 체결돼 있지만 추가적인 자유무역 증진을 위해 현재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3개국과 양자 FTA 체결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 보좌관은 11월 말 특별정상회의 전 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우리나라는 싱가포르, 베트남과 이미 양자 FTA를 체결한 상태다.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3개국과 개별 FTA를 체결하면 아세안 내 5대 경제국과 양자 FTA를 체결하게 된다.

주 보좌관은 “주요국 간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보호무역 추세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우리나라와 아세안 국가들은 자유무역 질서가 강화돼야 한다는 믿음을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간에 스마트시티 관련 협력도 이뤄진다. 주 보좌관은 “11월 말 '스마트시티 관련 장관급 회의' 개최를 추진 중이며 정상회의 기간에 부산 벡스코에서 '스마트시티 페어'를 개최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주 보좌관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답방할 가능성에 대해선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 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미국과 북한 간 실무협상이 결렬되면서 사실상 김 위원장이 방한 가능성도 낮아졌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