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본사 건물에 실내 자율주행 배달 로봇 배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아한형제들, 본사 건물에 실내 자율주행 배달 로봇 배치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은 서울 송파구 방이동 본사에서 자율주행 실내 배달 로봇 '딜리 타워' 시범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로봇 2대가 배치됐다.

딜리 타워 로봇은 인간 배달기사를 대신해 건물 내 배달음식 운반을 수행한다. 음식이 탑재된 로봇은 최종 주문자 위치까지 직접 승강기를 타고 음식을 가져다준다. 배달기사는 1층 로비에서 음식을 로봇에게 맡기고 상단 스크린에 배달번호와 이동 층수만 입력하면 된다.

로봇은 승강기와 연동 시스템을 통해 스스로 층간 이동을 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승강기 제조사와 협력해 승강기를 원격으로 호출하고 승하차 할 수 있는 고유 기술을 연구·개발했다. 짝수층과 홀수층, 저층과 고층 등으로 나누어 운행하는 승강기도 구분해 탈 수 있다.

빌딩 내 배달로봇 도입은 배달기사와 배달음식 주문자 모두에게 이점이 있다. 배달기사는 건물 보안 시스템을 통과하고 승강기를 기다리는 시간을 아낄 수 있다. 이용자는 사무 및 생활공간 보안이 강화되고 음식을 가지러 가는 시간이 절약된다. 시범서비스에서 이용자는 음식을 가지러 가는 약 12분 왕복 이동시간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딜리버리셀 이사는 “자사가 개발한 로봇 서비스를 구성원들이 직접 체험해 배달 효율성과 데이터 등을 측정해 서비스를 고도화하고자 한다”며 “음식과 음료는 물론, 건물 내 서류나 택배 등을 배달을 위한 협업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