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동승 플랫폼 반반택시, '동승콜' 성공률 60%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택시 동승 플랫폼 반반택시, '동승콜' 성공률 60% 달성

자발적 택시 동승 플랫폼 '반반택시' 운영사 코나투스는 반반택시 '동승콜' 운송 성공률이 60% 수준으로 지속 증가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운송 건수도 서비스를 처음 출시한 8월과 비교해 9월말 기준 400% 이상 성장했다.

통상 심야시간 택시 호출 운송 성공률은 30%로 알려져 있다. 60% 동승콜 운송 성공률은 매우 높은 수치라는 것이 코나투스 설명이다. 동승콜은 승차거부가 심한 서울 강남, 홍대 등 주요 상권에서 심야 시간에 운영된다.

반반택시는 자발적 동승을 중개하는 택시 기반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동승콜 옵션을 선택하면 다른 승객과 운임을 나눠 낼 수 있다. 현재 동승콜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4시까지 서울 12개구에서 운영 중이다. 동성간 동승 지원, 이용자 실명 가입을 포함 다양한 승객 안전장치를 마련해 두고 있다.

김기동 코나투스 대표는 “반반택시는 심야 승차난과 승객들 택시요금 부담을 해결하는데 집중해 왔다”며 “앞으로도 승객과 기사들 니즈에 맞춰 택시 호출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