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서울창업허브와 '유망 스타트업 육성' 위한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서울창업허브와 유망 스타트업을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대표와 이태훈 서울창업허브 센터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벤츠코리아와 서울창업허브는 스타트업 해커톤 사업과 글로벌 대기업 네트워크 구축 및 스타트업 기술 브랜딩화 성장 지원, 유망 스타트업 대상 해외 진출 지원 등에 협력한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이태훈 서울창업허브 센터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이태훈 서울창업허브 센터장.>

올해 12월 국내에서 열릴 스타트업 해커톤은 차량에서 새로운 가치와 경험,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비롯한 온라인 서비스를 24시간 이내에 개발하는 프로그래밍 경진대회다. 실제 벤츠 차량에 적용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진행된다. 대회 수상 팀은 향후 벤츠 R&D 코리아 센터와 협업, 사업성과 양산 적용을 검토할 기회가 주어진다.

실라키스 대표는 “벤츠코리아는 미래 모빌리티와 인공지능, 신재생에너지, 친환경, 소재부품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역량과 가능성을 지닌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